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중국 우한 단체관광객, 서울 면세점 2곳 방문... 시민은 불안

공유
0


중국 우한 단체관광객, 서울 면세점 2곳 방문... 시민은 불안

center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이 확산 중인 28일 오후 서울 중구 명동의 한 약국에서 관광객들이 마스크를 구매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설 연휴기간인 25일 중국 후바이성 우한에서 한국을 방문한 단체관광객이 서울 시내의 면세점 2곳을 방문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 같은 사실이 알려지자 서울 시민 가운데 일부는 “우한 폐렴이 확산되고 있는데 정부에서 이를 관리하지 못했다”, “관광객이 우한 출신이라는 사실만으로도 불안하다” 등의 목소리를 냈다.

당시 십여 명의 관광객들은 서울시내 A면세점을 방문했다. 그러나 해당 면세점은 직원들에게 이런 사실을 사전 공지하지 않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의 정체가 탄로 나게 된 배경으로, 당시 A면세점 측에서는 우한에서 온 관광객이 방문할 예정이라는 사실을 근무 중인 직원들에게 알리지 않았으나 직원들은 구매 고객의 항공권을 확인하는 과정에서 이들이 우한에서 왔음을 알게 됐다.

익명의 면세업계 관계자는 "직원들은 우한에서 단체 관광객이 온다는 설명을 전혀 듣지 못했다"며 "면세점에는 여성 직원들이 많고 임산부나 아기가 있는 사람도 있는데 별도 공지를 하지 않은 것은 문제가 있는 것 같다"고 지적했다.

그러나 일부에서는 중국 관광객들이 22일 입국 당시 발열검사를 통과했기 때문에, 이들의 행보에 대해 과도한 불만을 나타내는 것은 실례라는 의견도 나오고 있다.

해당 관광객들은 A면세점을 방문하기 전날인 24일에 서울 시내 B면세점도 방문한 것으로 확인됐다.

B면세점 관계자는 "여행사에 항의했지만 입국할 당시 발열검사에서 문제가 없었다는 설명을 들었다"며 "이후에는 관광객들이 어디서 들어오는지 모두 확인하고 있다"고 말했다.


남지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ainik@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