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우한 전세기' 교민 700여명 아산·진천에서 임시생활

공유
0


'우한 전세기' 교민 700여명 아산·진천에서 임시생활

정부, 우한에 전세기 4편 급파…무증상자 14일간 격리 조치후 귀가

left
김강립 보건복지부 차관(오른쪽 세 번째)이 29일 오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우한 폐렴(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책상황과 조치계획을 브리핑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인 ‘우한 폐렴’ 진원지인 중국 후베이(湖北)성 우한(武漢)시에 살고 있는 교민 700여명이 국내로 돌아오면 충청남도 아산과 충청북도 진천의 공무원 교육시설에서 임시 생활을 한다.

임시 시설에서 14일간 우한 폐렴 증상이 없는 교민은 보건교육을 받은 뒤 귀가할 수 있게 된다.

우한폐렴 중앙사고수습본부(수습본부)는 29일 오후 4시30분 관계부처 합동 3차 회의를 열어 이 같이 밝혔다.

이에 따라 우한에서 전세기를 통해 30일부터 국내로 입국하는 교민들은 충남 아산시 경찰인재개발원과 충북 진천군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 등 2곳이다.

김강립 보건복지부 차관 겸 수습본부 부본부장은 "이번 시설 선정은 각 시설 수용능력과 인근지역 의료시설 위치, 공항에서 시설 간 이동거리, 지역안배 등을 고려했다"고 설명했다.

김 부본부장은 또 "지역주민들의 너른 이해와 정부의 조치에 대한 신뢰를 부탁 드린다"며 " 잘못된 정보로 국민 불안감이 증폭되는 사례가 있는데 관련된 정보를 보다 신속하게 공개하고 또 투명하게 알리겠다"고 강조했다.

전세기는 김포공항으로 도착할 예정이다. 전세기 내에서 교민 간 접촉을 최소화하기 위해 좌석은 옆과 앞, 뒷사람과 거리를 두도록 다이아몬드식으로 엇갈려 배치한다.

또한 귀국자는 공항에서 증상 검사를 받는다. 만약 증상이 있으면 국가격리병원이나 공항 임시격리소로 이송된다.

임시생활시설은 당초 대형시설 1곳으로 정할 계획이었지만 귀국 희망자 수가 최초 150명에서 700여명으로 늘어나 2곳으로 분리했다. 또 감염가능성을 원천 차단하기 위해 별도 화장실을 포함한 1인 1실이 가능한 시설을 선정했다.

귀국 후 공항에서 검사 후 증상이 없는 교민들은 14일 동안 임시생활시설에서 생활한다. 입소기간 동안 외부 출입과 면회는 금지된다.

아울러 의료진이 상시 배치돼 1일 2회 발열검사와 문진표를 작성해 건강상태를 점검한다. 그 결과 체온이 37.5도 이상으로 올라가거나 호흡기 증상이 있으면 곧바로 격리의료기관으로 이송돼 치료 받게 된다.


김민구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gentlemink@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