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퓨처켐, 전립선암 치료제 'FC705' 미국 특허 취득

공유
0

퓨처켐, 전립선암 치료제 'FC705' 미국 특허 취득

퓨쳐켐은 전립선암 치료제 'FC705'가 미국 특허를 취득했다고 6일 밝혔다. 퓨쳐켐CI. 사진=퓨쳐켐
퓨쳐켐은 전립선암 치료제 'FC705'가 미국 특허를 취득했다고 6일 밝혔다. 퓨쳐켐CI. 사진=퓨쳐켐
퓨쳐켐은 전립선암 진단 및 치료를 위한 PSMA-표적 방사성의약품 'FC705'의 미국 특허 등록이 결정됐다고 6일 밝혔다.

해당 특허는 전립선암에 과다 발현되는 전립선 특이 세포막항원(PSMA) 단백질에 특이적으로 결합하는 화합물에 대한 것이다. 특허에 포함된 화합물은 PSMA에 특이적으로 결합하는 특징이 있어 전이가 진행된 전립선암은 물론 외과 수술로는 치료가 불가능한 미세한 암까지 치료가 가능성이 있다.
FC705는 퓨쳐켐의 전립선암 치료 방사성 의약품으로 기존 물질과 비교 연구를 통해 최적의 화합물 구조로 설계되어 종양에 대한 결합성과 선택성을 높이고 정상 장기에 대한 비특이적 결합이 낮아 현재 개발중인 약물 중 혁신 신약이다.

앞서 임상1상에서 글로벌 제약사의 경쟁 약물 대비 절반 용량으로도 치료 효과의 평가 기준 중 하나인 종양 섭취 값이 60% 이상 높게 보이고 있어 기존 고가의 치료 비용을 절감할 수 있다. 또한 부작용 발생률도 매우 낮아 약효의 유효성과 안전성도 입증했다.

과거에는 초기 호르몬 치료와 항암화학요법 치료 후에 재발 및 전이된 환자를 위한 적절한 치료방법이 없었지만 최근 방사선 리간드 치료가 새로운 치료 방법으로 등장하며 주목받고 있다. 이 같은 치료 방법은 전이성 거세저항성 전립선암(mCRPC) 환자뿐만 아니라 기존 항암제와 병용 투여하거나 초기환자를 대상으로 단독 투여, 적응증 확장 임상 등 활발히 연구되고 있어 전립선 암환자에게 새로운 치료 방법으로 기대된다.

퓨쳐켐 관계자는 "지난해 1월 유럽 특허 취득에 이어 미국 특허까지 취득함으로써 전 세계 주요국 특허를 보유하게 됐다"며 "앞으로 남은 중국 기술 수출을 성료하고 향후 글로벌 기술 수출 또한 지속해서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재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kiscezyr@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