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故 윤용구 회장 창업 철학 계승…일동제약그룹, 창립 83주년 기념식

글로벌이코노믹

제약∙바이오

공유
0

故 윤용구 회장 창업 철학 계승…일동제약그룹, 창립 83주년 기념식

박대창 부회장, 올해부터 '일동 4.0, 이기는 조직' 추진

7일 박대창 일동홀딩스 부회장이 일동제약그룹 창립 83주년 기념식에서 기념사를 하고 있다. 사진=일동제약
7일 박대창 일동홀딩스 부회장이 일동제약그룹 창립 83주년 기념식에서 기념사를 하고 있다. 사진=일동제약
일동제약그룹은 일동홀딩스와 일동제약을 비롯한 기업들이 서울 서초구 일동제약 본사에서 창립 83주년 기념식을 거행했다고 7일 밝혔다.

행사에 참석한 임직원들은 좋은 약을 만들어 사회에 기여하고자 했던 故 윤용구 회장의 창업 이념을 되새기고 오랜 시간 일동제약그룹을 아껴 준 고객들에 대한 감사의 마음을 다지는 시간을 가졌다.

"자랑스럽고 든든한 임직원 여러분이 있다"


지주사인 박대창 일동홀딩스의 부회장은 기념사를 통해 "생전의 윤용구 회장은 수익이 발생하면 항상 가장 큰 몫을 좋은 원료와 기술을 확보하고 우수한 의약품을 만드는 데에 할애했다"며 품질과 R&D, 국민 건강 증진을 향한 창업주 철학 계승을 강조했다.

이어 "지난해 4분기 일동제약 흑자 전환의 여세를 이어 올해부터는 '일동 4.0, 이기는 조직'이라는 일동제약그룹의 새로운 경영 체제 아래 △경쟁 우위의 생산성 확보 △원가 혁신 △신약 연구개발 및 라이선스 아웃 등의 세부 과제들을 착실하게 추진하고 있다"며 임직원들을 독려했다.

박 부회장은 "대내외 여건이 어렵지만 우리에게는 83년의 역사와 전통, 숱한 역경을 헤쳐온 저력, 자랑스럽고 든든한 임직원 여러분이 있다"며 "목표를 선점하고 달성해내는 신속함과 집요함을 발휘해 새로운 도약을 이뤄내자"고 당부했다.

한편 이날 행사에서는 회사 발전에 기여한 임직원들의 노고를 치하하고 격려하기 위하여 근속상, 공로상, 선행상 등에 대한 시상식도 함께 이루어졌다.


이재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kiscezyr@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