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유한킴벌리, 생리대 최초 의약외품 GMP 획득

공유
0

유한킴벌리, 생리대 최초 의약외품 GMP 획득

유한킴벌리 충주공장  /사진=유한킴벌리이미지 확대보기
유한킴벌리 충주공장 /사진=유한킴벌리
의약외품 GMP는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인정하는 의약외품 제조 및 품질관리 기준이다.

품질 신뢰성과 우수성이 모두 입증된 대한민국 소재 제조업체에 한해 부여되는 만큼 전 제조 과정에 대한 적합성, 품질관리, 모니터링, 현장 심사 등 엄격한 기준을 충족해야만 주어진다.
29일 유한킴벌리에 따르면 자사 충주공장이 여성용품 제조사업장으로는 최초로 의약외품 GMP를 획득했다. 충주공장은 유한킴벌리의 여성용품 전문 생산기지로 스마트 매뉴팩처링을 구현하여 품질과 공정을 실시간 관리하고 있으며, 좋은느낌과 화이트 패드, 팬티라이너, 입는 오버나이트 제품 등을 생산하고 있다.

의약외품 GMP는 의무는 아니지만 유한킴벌리는 생리대 시장 1위로서의 책임을 다하고 소비자의 기대에 부응하고자 장기간에 걸쳐 철저히 준비해 왔다.

2018년 식약처가 의약외품 제조·품질관리 과정에 적용될 품질경영시스템의 요구사항을 정하고자 GMP 가이드라인 수립을 본격화할 당시부터 가이드라인 수립, 모의심사, 적합성 심사에 걸친 협의체 활동에 적극 참여해 왔다.

유한킴벌리는 의약외품 GMP 요건에 부합하기 위해 제조시설·품질·위생·인력 등 전 부문에 걸쳐 역량을 강화해 왔다. 2020년에는 선행적으로 ISO13485(의료기기품질경영시스템) 인증을 획득하는 등 제조 공정 전반의 안전성과 품질을 지속적으로 고도화해 왔다.

이번 의약외품 GMP 획득으로 유한킴벌리는 친자연·유기농 생리대, 입는 오버나이트, 점자 패키지 생리대 등의 혁신 제품 공급을 더욱 가속화할 수 있게 됐다.

의약외품 GMP는 산업적으로도 의미가 크다. 국내 생리대 시장에서 제품개발부터 제조까지 일괄책임 생산 체계를 갖춘 곳은 유한킴벌리를 비롯해 소수에 불과하다.

대부분의 신생, 후발 브랜드들은 OEM 또는 수입을 통해 제품을 공급하고 있다. 그런 만큼, 공신력 있는 의약외품 GMP 적합판정을 획득한 공장을 자체 보유한 기업들은 제품 혁신을 가속화하고 소비자의 안심감을 높이는 계기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

유한킴벌리 충주공장 관계자는 “여성용품 리딩 기업으로서 의약외품 GMP는 가장 기본적인 책무이자 제조 경쟁력 강화 방안이라고 생각했다”며, “이번 GMP 획득을 계기로 좋은느낌 및 화이트 브랜드의 세계적인 제품 경쟁력을 지속하는 것은 물론, 더욱 안심하고 생리대를 사용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관계기관, 업계 등과 함께 노력해 가겠다”고 밝혔다.

유한킴벌리는 2030년까지 지속가능한 제품으로 매출의 95% 이상을 달성한다는 ESG 경영 목표 아래 친자연/유기농 생리대 등을 확대하고, 신규 플라스틱 사용량을 절감해 왔으며, 보편적 월경권 확보를 위해 점자 적용 패키지 탐폰 등을 출시해 왔다.

생리빈곤 해소에 작은 도움이 되고자 취약계층 여성 청소년들을 위한 ‘힘내라 딸들아’ 캠페인을 8년째 지속하며, 누적 1000만 패드 이상의 생리대를 기부해왔다.


조용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yccho@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