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30만원 '고가' 샴페인 잘 팔리네"…편의점 와인 소비 양극화

공유
0

"30만원 '고가' 샴페인 잘 팔리네"…편의점 와인 소비 양극화

세븐일레븐에 고가 샴페인 구매 문의 빗발
이달 샴페인 매출 전달 대비 50배 증가
1만원대 가성비 와인도 지난달 완판

(좌) 앙리마티스 앨런스콧, (우) 파이퍼하이직 레어13. 사진=세븐일레븐 이미지 확대보기
(좌) 앙리마티스 앨런스콧, (우) 파이퍼하이직 레어13. 사진=세븐일레븐
편의점 와인 소비 트렌드가 양극화 되고 있다.

세븐일레븐은 지난 1일 연말 샴페인 기획전 라인업 후 시작한 샴페인 행사가 뜨거운 반응을 얻고 있다고 11일 밝혔다. 이번 행사는 편의점 업계에 하이엔드급 샴페인을 도입했다는 점에서 그 의미가 남다르다.
실제로 업계 단독으로 선보인 ‘파이퍼하이직 레어13’, ‘페리에주에 벨에포크14’는 30만원이 훌쩍 넘는 금액에도 불구하고 각 매장에는 해당 상품을 구입하고자 하는 소비자들의 문의와 방문이 빗발치고 있다.

최근 지속되는 물가상승으로 1만원대의 데일리 와인이 인기를 끌고 있는 가운데, 초고가 와인 카테고리가 확장되며 편의점 와인 소비의 양극화 현상이 감지되고 있다.

구체적으로 지난 1일부터 10일까지 세븐일레븐의 샴페인 매출을 살펴보면 지난달 동기간 대비 약 50배 가량 신장했다. 지난해 샴페인 기획전 시즌과 비교해도 3배 늘었다. 샴페인뿐 아니라 한해 인기를 모았던 베스트 와인 30종도 기획전을 통해 선보여 와인 전체 매출 또한 큰 폭 증가했다.

온라인 와인커뮤니티에는 세븐일레븐 재고현황과 할인 받는 ‘꿀팁’을 게재되는 등 다양한 정보를 공유하며 세븐일레븐 샴페인 기획전에 대한 뜨거운 관심을 반영하고 있다.

이달 세븐일레븐에서 선보인 샴페인의 가장 큰 인기요인은 국내 와인시장에서 쉽게 찾아볼 수 없는 라인업으로 일명 ‘레어템’이라 불린다는 점이다. 세븐일레븐은 소비자들의 높은 관심을 반영해 모바일 어플리케이션(세븐앱)의 ‘우리동네 상품찾기’ 서비스를 통해 실시간 샴페인 재고량을 확인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이달(12월1~10일) 들어 우리동네 상품찾기 ‘와인’ 재고 검색량은 전년 동기 검색량과 비교해 7배 늘었다.

12월 한 달간 현대카드로 결제 시 최대 25% 할인 혜택을 받을 수 있어 하이엔드급 샴페인이지만 ‘역대 최저가’라는 평을 받고 있는 것도 이번 기획전 인기 이유 중 하나다. 온누리 상품권 결제를 활용하면 10% 할인이 추가되어 관련 내용도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빠르게 바이럴 되고 있다.

세븐일레븐은 하이엔드급 샴페인을 공수하기 위해 올 초부터 프랑스 샴페인 하우스와 협의를 시작했으며, 지난 6월에는 프랑스 현지를 직접 방문하는 등 공을 들였다. 계약을 성사시킨 후 국내 최대 물량을 어렵게 공수 했으나 행사가 시작된 지 약 10일만에 재고가 대부분 바닥난 상태다. 현재 항공편을 통해 추가 물량을 공수 중에 있다.

세븐일레븐에서 선보인 초고가 샴페인보다 20배 이상 저렴한 데일리 와인도 좋은 반응을 이어가고 있다.

세븐일레븐이 지난 달 선보였던 ‘앙리마티스 앨런스콧 쇼비뇽블랑’의 경우, 1만원대 극가성비 데일리와인으로 출시 3주만에 누적 판매량 4만병을 돌파하며 초도 물량이 완판된 바 있다. 해당와인은 가벼운 가격임에도 와인평론가들과 수많은 기관의 찬사를 받고 있는 와이너리 ‘앨런스콧’과의 컬래버레이션을 통해 높은 퀄리티를 자랑한다.

이달 기획전 시작과 동시에 추가 물량을 들여왔으며 이달(12월1~10일) 해당 상품 매출은 전월동기대비 2.8배 신장했다.

고물가 시대에 합리적인 가격대의 가심비 상품으로 절약하고자 하는 소비심리와 특별한 연말을 위해서라면 과감하게 지갑을 열 수 있는 와인애호가들의 여전한 와인사랑을 대조적으로 보여주는 모습이다.

이번 행사를 기획한 송승배 세븐일레븐 와인담당 MD는 “이번 샴페인 기획전을 준비하며 모든 물량을 소화할 수 있을까 하는 걱정 반 기대 반으로 시작했는데 현재 거의 모든 상품이 완판되며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며 “이번 연말에는 초고가 상품뿐 아니라 극 가성비 상품도 동시에 불티나게 팔려나가고 있어 두 가지 카테고리 상품 모두 추가 물량확보에 힘쓰고 있다”고 말했다.


송수연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ssy1216@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