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논커피인데…스타벅스, '화이트 타로 라떼' 일주일 새 30만잔 팔렸다

공유
1

논커피인데…스타벅스, '화이트 타로 라떼' 일주일 새 30만잔 팔렸다

논카페인·무색소로 남녀노소 즐기는 메뉴로 각광
밀리언셀러 음료 중 논커피 비중 상승세…관련 메뉴 집중 개발

사진=스타벅스 이미지 확대보기
사진=스타벅스
스타벅스 코리아는 지난 1일 스프링 프로모션 음료로 선보인 ‘화이트 타로 라떼’가 출시 일주일 만에 누적 판매량 30만 잔을 넘어섰다고 8일 밝혔다.

화이트 타로 라떼는 구황작물인 ‘타로’를 활용해 개발한 것으로, 카페인이나 색소가 첨가되지 않아 공복에도 부담 없이 즐기기 좋을 뿐만 아니라 작은 타로 알갱이를 더해 씹는 재미도 즐길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이러한 이유로 화이트 타로 라떼는 출근길 든든한 한끼 식사 대용식을 찾는 직장인 뿐만 아니라 아이들의 허기를 달래는 부모들의 간식용 키즈 메뉴로도 안성맞춤이다. 실제 오후 2시부터 5시까지 3시간 동안 판매되는 양은 전체의 25%에 달한다.

특히, 스타벅스는 화이트 타로 라떼에 블랙티 커스텀을 추가하면 동일 음료를 ‘타로 밀크 티’로도 즐길 수 있도록 메뉴를 고안했다.

이렇듯 스타벅스에서 논커피(non-coffee) 인기가 갈수록 높아지고 있는 이유는 스타벅스가 커피가 아닌 다른 종류의 음료를 즐기고 싶어하는 고객 니즈를 반영해 티(Tea), 블렌디드 등 논커피 히트 음료 개발에 힘을 주고 있기 때문이다.

스타벅스가 지난 한 해 동안 판매된 제조음료 실적을 분석한 결과, 논커피 음료들이 눈에 띄는 성장세를 보이며 판매량 상위 10종 중 총 3종을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TOP 10 음료에 논커피는 지난 2022년 ‘자몽 허니 블랙 티’, ‘딸기 딜라이트 요거트 블렌디드’ 2종에서 이듬해 ‘유자 민트 티’가 추가되며 총 3종으로 늘어났다.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스타벅스 대표 음료로 자리매김한 ‘자몽 허니 블랙 티’는 지난해 말 기준 출시 8년 만에 누적 판매량 8000만 잔을 넘어서며 1억잔 판매를 목전에 두고 있으며, ‘딸기 딜라이트 요거트 블렌디드’는 지난해 전년 대비 20% 이상 더 판매되며 종합 순위가 껑충 뛰었다.

티(tea)에 각종 부재료를 섞어 만든 ‘티 베리에이션(Tea Variation)’ 음료인 ‘유자 민트 티’가 지난해 새로 이름을 올렸다. 해당 제품은 전남 고흥군의 특산품인 유자를 활용해 만든 것으로 산뜻한 민트 티에 달콤한 유자가 기분 좋게 어우러진 것이 특징이다.

지난 한 해 동안 스타벅스에서 100만 잔 이상 판매된 밀리언셀러 음료는 50종이 넘는다. 이 중 에스프레소가 첨가되지 않은 논커피 음료는 20여 종으로 이 비중은 갈수록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실제로 스타벅스는 이달에도 스프링 프로모션 음료로 ‘화이트 타로 라떼’, ‘리프레싱 자몽 캐모마일 티’, ‘에스프레소 쿠키 라떼’ 세 가지로 구성했다. 세 음료 중 에스프레소 쿠키 라떼를 제외한 두 종류가 논커피 음료인 것이다.

화이트 타로 라떼 외에도 자몽의 쌉싸름함과 캐모마일의 산뜻함이 더해진 ‘리프레싱 자몽 캐모마일 티’ 역시 카페인이 없는 음료로 인기몰이를 하며 일주일 동안 약 22만 잔이 판매됐다.

최현정 스타벅스 코리아 식음개발담당은 “다양한 논커피 라인업을 꾸준히 선보인 결과 남녀노소 부담 없이 즐길 수 있는 화이트 타로 라떼가 고객의 입맛을 사로잡고 있다”며 “앞으로도 고객이 건강하게 즐길 수 있는 다양한 니즈가 반영된 차별화된 제품들을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송수연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ssy1216@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