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1위 bhc '굳건'...BBQ-교촌치킨 2,3위 '자리 바꿈'

공유
0

1위 bhc '굳건'...BBQ-교촌치킨 2,3위 '자리 바꿈'

(왼쪽부터) 교촌 '메밀단편', bhc '아웃백', BBQ '올떡볶이'. / 사진=각 사이미지 확대보기
(왼쪽부터) 교촌 '메밀단편', bhc '아웃백', BBQ '올떡볶이'. / 사진=각 사

지난해 국내의 치킨 대형 브랜드 3사 매출 순위가 요동쳤다.

12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bhc의 지난해 개별 기준 매출은 5356억원으로 전년보다 5.5% 증가했고, 영업이익은 1203억원으로 15.2% 감소했다.

또 당기순이익은 1690억원으로 30.2% 증가했다. 이로써 bhc는 국내 치킨 브랜드 매출순위 1위를 굳게 지켰다.

달라진 것은 2, 3위다. 제너시스BBQ의 지난해 매출은 4731억원, 영업이익이 553억원으로 집계됐다. 매출은 전년 대비 12.8% 증가, 영업이익은 13.7% 감소한 수치다.

BBQ측은 코로나19 이후 매장을 찾아 '치맥'(치킨+맥주)을 즐기는 소비 트렌드를 반영해 다양한 제품을 선보이는 신규 매장을 서울, 울산, 부산 등에 잇따라 열게 된 점과 해외 관광객이 증가한 영향으로 매출이 성장했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천연 재료와 향신료 등으로 만든 양념치킨이 20∼30대 사이에서 인기를 끌면서 매출 성장을 견인한 것으로 전망된다.

다만 영업이익 감소는 닭고기 가격 상승과 밀가루 등 원부자재 가격 상승으로 풀이된다.

이 과정에서 BBQ측은 가뭄과 냉해 등 이상기후 영향으로 세계 올리브유 가격이 1년 전과 비교해 65% 급등했지만, 가맹점과 상생을 위해 2022년 5월 이후 공급가를 인상하지 않았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3위로 하락한 것은 교촌치킨이다. 교촌에프앤비의 지난해 매출은 4259억원으로 14.6% 감소고, 영업이익은 240억원으로 738.5%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당기순이익은 157억원으로 497.2% 급증했다. 이는 지난해 4월 메뉴 가격을 인상한 영향으로 풀이된다.


이용수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piscrait@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