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K푸드 최대 수출시장 美…日‧中 제쳐

공유
0

K푸드 최대 수출시장 美…日‧中 제쳐

올해 농식품 미국 수출 16% 증가
불닭볶음면 등 라면·햇반·김치 인기

미국으로 수출하는 삼양식품 '하바네로라임불닭볶음면'. 사진=삼양식품이미지 확대보기
미국으로 수출하는 삼양식품 '하바네로라임불닭볶음면'. 사진=삼양식품
미국이 올해 들어 일본과 중국을 단숨에 따돌리고 K푸드 최대 수출 시장으로 떠올랐다.

12일 농림축산식품부가 집계한 주요 시장 농림축산식품 수출 실적 자료에 따르면, 대미 수출 금액은 올해 1∼4월 4억7900만달러(약 6500억원)로 가장 많았다.
일본은 4억5200만달러, 중국은 4억4000만달러로 각각 2위와 3위로 밀렸다.

이 기간 국가별 농식품 수출 금액은 미국이 작년 동기보다 15.9% 증가한 반면 일본은 5.7%, 중국은 1.8% 각각 감소했다.

미국은 2022년만 해도 1위 일본과 격차가 3억3000만달러가량 났다. 그러다 지난해 미국 수출 금액은 8.7% 증가했으나 일본은 6.6% 감소하면서 두 나라 격차는 2억달러 넘게 줄었다.

올해는 소비 침체를 겪는 중국 시장과 엔저 현상이 심화하고 소비 심리가 풀리지 않은 일본 시장은 수출이 감소했지만, 미국 시장 수출은 두 자릿수를 훌쩍 넘는 성장세를 보였다.

미국 시장 수출이 급증한 대표적인 품목은 라면, 쌀 가공식품, 김치 등이다.

4월까지 라면 수출은 6400만달러로 작년 동기 대비 83%나 늘었다. 전체 라면 수출액 증가율(34%)의 2배가 넘는다.
라면 수출을 이끄는 것은 삼양식품의 불닭볶음면이다. 삼양식품은 농심과 달리 모든 수출 물량을 국내에서 생산한다. 전체 매출액에서 수출 비중은 3분의 2에 이른다. 지난해 삼양식품 해외 매출이 893억원 가운데 미국 시장 비중은 23%에 달했다.

미국으로 수출된 김밥, 떡볶이 등 쌀 가공식품은 4900만달러로 58% 증가했다. 김치 수출은 1600만달러로 28% 늘었다.


채명석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oricms@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