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드라이브 스루가 대머리와 닮은 꼴?”...버거킹, 대머리 고객에 무료 와퍼 제공

공유
4

“드라이브 스루가 대머리와 닮은 꼴?”...버거킹, 대머리 고객에 무료 와퍼 제공

브라질 버거킹, 대머리 고객에 와퍼 무료 증정 홍보 포스터 사진=버거킹이미지 확대보기
브라질 버거킹, 대머리 고객에 와퍼 무료 증정 홍보 포스터 사진=버거킹
최근 버거킹의 행보가 눈길에 띤다. 최근에는 브랜드를 대표하는 메뉴인 와퍼를 종료한다고 했다가 다시 신 와퍼를 내놓아 논란의 일으킨 데 이어 브라질 버거킹에서는 대머리 고객에게 무료 와퍼를 제공한다고 해 화제가 되고 있다

지난 17일 브라질 현지 언론에 따르면, 브라질 버거킹은 드라이브 스루(drive-through) 서비스를 통해 매장을 방문한 대머리 고객에게 와퍼를 무료로 제공하는 이벤트를 진행했다.
버거킹 측은 "대머리는 머리의 한쪽에 입구가 있고 다른 쪽에 출구가 있는 것과 같아 드라이브 스루와 비슷하다"며 "다양한 대머리를 존중하는 의미에서 이 이벤트를 기획했다"고 설명했다.

브라질 버거킹이 '대머리 드라이브 스루(Bald Drive-Thru)'라는 이름으로 이 이벤트를 진행한 시기는 올해 3월이었지만, 최근 국내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큰 인기를 끌고 있다. 일부 국내 네티즌들은 “그깟 와퍼가 뭐라고 대머리까지 되야 하는지?”, “아버지 데리고 매장에 가야겠다”라고 투덜대는 한편, 브라질 버거킹의 이벤트 광고 사진을 공유하며 "국내에도 도입하면 좋겠다"는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뉴시스 등이 버거킹 코리아 관계자를 인용한 내용에 따르면 "국내 도입 계획은 없다."

한편, 버거킹 코리아는 최근 인기 메뉴인 '와퍼'를 리뉴얼하면서 '단종된다'는 소문을 유포해 노이즈 마케팅 논란을 일으켰다. 지난달 8일 버거킹 코리아는 "14일부터 와퍼 판매를 종료한다"는 공지를 홈페이지에 올렸으나, 곧 '현재 와퍼' 판매 종료라는 내용으로 수정해 리뉴얼 가능성을 암시했다. 결국 15일에 '뉴 와퍼'를 재출시했다.

한국에서 버거킹을 운영하는 비케이알(BKR)의 모기업은 홍콩계 사모펀드 어피너티에쿼티파트너스다. 사모펀드는 매각 후 투자금 회수(엑시트)를 목표로 하기 때문에 노이즈 마케팅을 통해 매출을 증가시키려는 측면도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비케이알의 지난해 매출은 7453억 원으로 전년(7574억 원) 대비 소폭 감소했으나, 영업이익은 239억 원으로 전년(79억 원) 대비 약 3배 증가했다.

육동윤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ydy332@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