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BBQ, 2년만에 6.3% 인상…‘황금올리브 후라이드’ 2만3000원

공유
0

BBQ, 2년만에 6.3% 인상…‘황금올리브 후라이드’ 2만3000원

총 110개 제품 중 23개 인상, 56개 동결, 31개 제품은 증량으로 인하 효과

 BBQ 치킨 로고  /사진= BBQ이미지 확대보기
BBQ 치킨 로고 /사진= BBQ
BBQ가 지난 2022년 5월 이후 만 2년만에 소비자 권장 판매 가격을 평균 6.3% 인상 조정한다.

21일 제너시스BBQ 그룹에 따르면 오는 23일부터 BBQ의 총 110개 판매 제품 중 23개 제품의 소비자 권장 판매 가격을 인상 조정한다. 이에 따라 ‘황금올리브치킨 후라이드’ 가격은 2만원에서 2만3000원으로 ‘자메이카 통다리구이’는 2만1500원에서 2만4000원으로 변경된다.
하지만, 총 110개 제품 중 절반인 56개 제품의 가격은 동결한다.

‘황금올리브치킨 속안심’, ‘깐풍치킨’, ‘자메이카소떡만나치킨’ 등 치킨류(30개) 제품과 피자·버거 등 사이드 메뉴 전체(26개)가 이에 해당된다. BBQ는 “고물가 상황에서 가격 조정 대상을 최소화하기 위해 최선을 다했다”고 강조했다.

또 31개 제품에 대해서는 증량을 통해 가격인하 효과를 줬다.

특히 이들 중 ‘깐풍치킨’, ‘극한왕갈비치킨’, ‘소이갈릭스치킨’, ‘단짠갈릭치킨’, ‘착착갈릭치킨’, ‘바삭갈릭치킨’ 등 6종의 콤보 제품은 가격 변동 없이 제품에 닭다리를 1개 추가 구성하여 소비자들의 혜택을 극대화 했다.

나머지 25개 제품(자메이카소떡만나치킨·극한왕갈비치킨 등 닭다리 15종, 황금올리브치킨·크런치버터치킨 등 콤보 9종, 스모크치킨)은 가격이 소폭 인상 조정되었으나 역시 증량시켜 가격 인하 효과를 가져왔다.

‘자메이카소떡만나치킨 닭다리’, ‘크런치버터치킨 닭다리’ 등 닭다리로만 구성된 15개 제품의 경우 조각 수를 기존 8개에서 2개 늘려 10개로 증량, 소비자들이 최대 20% 가까이 가격 인하 효과를 볼 수 있게 했다.
‘황금올리브치킨 콤보’, ‘자메이카소떡만나치킨 콤보’ 등 콤보 9개 제품 역시 닭다리 조각수를 기존 4개에서 5개로 확대하면서 소비자 권장 판매 가격 인하효과를 가져왔다.

‘스모크치킨’ 또한 4조각 구성을 5조각으로 추가 구성함으로써 사실상 소비자 권장 판매 가격을 인하시켰다.

BBQ는 이번 소비자 권장 판매 가격 조정이 원·부재료 가격의 상승, 최저임금, 임차료 및 기타 유틸리티 비용(가스비, 전기비 등)의 급격한 상승으로 가맹점(소상공인, 패밀리)이 수익성 악화를 더 이상 견딜 수 없어서 단행한 불가피한 조치라고 설명했다.

BBQ 자체 조사결과 가맹점(매출 상위 40% 점포 기준)의 올해 4월 기준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20% 가량 늘었지만 영업이익은 오히려 10% 가까이 감소하는 등 가맹점의 운영난은 심각한 상황이다.

이는 매년 오르고 있는 원·부재료 가격의 상승, 인건비, 임대료, 유틸리티 비용 및 기타 배달앱 수수료와 배달라이더 비용 등의 급격한 상승이 가장 큰 요인으로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업계에서는 지난 2023년 초부터 연이어 제품 가격을 인상했다. 하지만, BBQ는 정부의 물가안정대책에 최대한 협조하고 고객들의 부담을 줄이기 위하여 원·부재료 인상분을 약 1년 이상 본사 자체에서 감내하고 소비자 권장 판매 가격을 동결해왔다.

이번 소비자 권장 판매 가격 조정분의 90% 이상 가맹점에 돌아가는 것으로 분석됐다. 가맹점의 악화된 수익을 온전히 개선할 수는 없지만 일부나마 개선하게 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e-쿠폰 차액에 대한 부담은 경쟁사와는 달리 본사와 가맹점이 각각 50%씩 분담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BBQ는 가격 조정분의 90% 정도를 가맹점의 수익으로 돌리는데다 e-쿠폰 차액에 대한 부담을 최소화하는 등 상생경영에도 최선을 다하고 있다.

BBQ 관계자는 “무엇보다 가격을 조정하게 되어서 BBQ를 사랑해주시고 이용해주시는 고객들께 죄송한 마음을 금할 수 없다”며 “지속되는 원·부자재 가격 상승, 최저임금, 임대료, 유틸리티 비용 상승 및 배달앱 수수료와 배달라이더 비용 급등으로 가맹점의 악화된 수익 개선을 위해 불가피하게 가격을 조정하게 됐다”고 밝혔다.


조용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yccho@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