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깨끗한나라, ‘깨끗한바다 가꾸기’ 진행

공유
0

깨끗한나라, ‘깨끗한바다 가꾸기’ 진행

깨끗한나라가 세계 해양의 날을 맞아 ‘깨끗한바다 가꾸기’를 실시했다. / 사진=깨끗한나라이미지 확대보기
깨끗한나라가 세계 해양의 날을 맞아 ‘깨끗한바다 가꾸기’를 실시했다. / 사진=깨끗한나라
깨끗한나라가 오는 8일 세계 해양의 날을 맞아 ‘깨끗한바다 가꾸기’를 실시했다고 5일 밝혔다.

‘깨끗한바다 가꾸기’는 해양 생태계 보전에 기여하기 위해 마련된 깨끗한나라의 해변정화활동이다. 깨끗한나라는 지난 2021년부터 해변정화활동을 시작했으며, 이후 반려해변을 입양하고 해양 환경 보호에 앞장서고 있다.
깨끗한나라는 모래해변, 갯벌, 낙조 등으로 유명한 궁평리해수욕장의 환경을 보호하고자 지난해 경기도 화성에 위치한 궁평리해수욕장을 반려해변으로 입양했다. 반려해변은 기업·단체·학교 등이 특정 해변을 입양해 반려동물처럼 가꾸고 돌보는 프로그램이다.

깨끗한나라는 지난 4일 궁평리해수욕장에서 깨끗한나라 임직원 50여 명이 함께 모여 2km에 달하는 해변 곳곳을 살피며 폐플라스틱, 낡은 그물, 비닐 등 다양한 해양 쓰레기를 수거했다.

이날 수거된 전체 해양 쓰레기는 총 351kg이며, 이중 플라스틱 쓰레기는 186kg으로 500ml 페트병 환산 시 약 1만5000개에 달한다. 이번 활동은 해양 생물의 터전을 지키고 자원 재활용 촉진에 기여한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깨끗한나라 관계자는 “해양 생물 보호를 넘어 지역 환경 개선과 생태계 균형 유지에 긍정적 영향을 미치고자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깨끗한바다 가꾸기를 진행했다”며 “앞으로도 깨끗한나라는 지속가능한 환경을 위한 다양한 실천을 수행하며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수식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imks@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