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하나생명보험 신임 CEO 후보에 남궁원 현 하나은행 부행장

공유
0

하나생명보험 신임 CEO 후보에 남궁원 현 하나은행 부행장

하나금융그룹, 3개 관계회사 CEO 후보 추천…조직 안정 최우선 고려

하나생명보험 신임 대표이사 사장 후보에 오른 남궁원 현 하나은행 자금시장그룹 부행장, 사진=하나금융그룹
하나생명보험 신임 대표이사 사장 후보에 오른 남궁원 현 하나은행 자금시장그룹 부행장, 사진=하나금융그룹
하나금융그룹이 하나은행, 하나금융지주, 하나카드, 하나캐피탈, 하나금융투자 등 7개 계열사의 최고경영자(CEO)를 연임시키기로 결정했다. 하나생명보험 신임 CEO로는 남궁원 하나은행 자금시장그룹 부행장을 후보로 추천했다.

하나금융그룹은 14일 그룹임추위를 열고 하나캐피탈, 하나생명, 하나저축은행 등 3개 주요 관계회사의 CEO 후보를 추천했다고 밝혔다.
그룹임추위는 이번 인선에서 조직의 안정을 최우선으로 고려했다고 밝혔다. 코로나19 펜데믹 이후 구조적인 변화가 진행 중인 금융시장에서 불확실성이 여전한 가운데, 위험관리에 기초한 영업력 강화와 기초체력 다지기를 통해 지속가능한 성장을 유지하기 위해서는 안정적인 경영이 필수라는 판단에서다.

하나생명보험 신임 대표이사 사장 후보에는 남궁원 현 하나은행 자금시장그룹 부행장을 추천했다.

남궁원 차기 하나생명보험 대표이사 사장 후보는 1967년생으로 서울대학교 경제학과를 졸업하고 1991년에 한국외환은행(현 하나은행)에 입행했다.

자금시장사업단 상무, 전무, 경영기획그룹 부행장 등을 거쳐 현재 자금시장그룹 부행장으로 재임 중이며, 경영전략과 재무기획, 자금 운용 등에 전문 역량을 갖춘 인물로 평가받고 있다.

그룹임추위는 보험업계의 새로운 회계기준인 IFRS17 도입으로 보험이익이 감소하고 투자영업 리스크가 확대되는 상황에서, 남궁원 후보가 자금시장 전문가로서 하나생명보험의 건전성을 강화하고 수익성을 제고시켜 조직의 사기를 북돋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그룹임추위는 박승오 현 하나캐피탈 사장을 하나캐피탈 대표이사 사장 후보로 연임 추천했다고 밝혔다.

박승오 후보는 1964년생으로 1993년 하나은행에 입행한 이후 개인여신심사부장, 중앙영업본부장, 기업사업본부 전무, 여신그룹 부행장을 거쳐 2022년 3월부터 하나캐피탈 대표이사 사장을 맡고 있다.

그룹임추위는 박승오 후보가 은행의 여신 분야에서 오랜 기간 쌓은 경험과 역량을 바탕으로 최근 어려운 여신전문금융업계에서도 위험관리를 기반으로 지속적인 성장을 이끌어내고 있다는 점을 높이 평가했다고 밝혔다.

또한, 하나저축은행 대표이사 사장 후보로는 정민식 현 하나저축은행 사장을 추천했다.

하나저축은행 사장으로 연임 추천을 받게 된 정민식 후보는 1963년생으로 1982년에 서울은행(현 하나은행)에 입행, 호남영업그룹 본부장, 전무, 부행장 등을 거쳐 2022년 3월부터 하나저축은행 대표이사 사장으로 재임 중이다.

그룹임추위는 정민식 후보가 은행 재직 시절 오랜 기간 영업 현장에서 경험을 쌓으며 축적한 노하우와 고객 서비스 마인드를 바탕으로 하나저축은행의 고객 기반을 확대하고, 위험 관리를 꾸준히 병행행할 수 있는 역량을 갖추고 있다고 평가했다.

하나금융그룹 관계회사경영관리위원회(관경위)는 하나자산신탁, 하나에프앤아이, 하나금융티아이, 하나펀드서비스, 하나벤처스 등 5개 관계회사 사장에 대해 연임 추천을 결정했다.

관경위는 민관식 하나자산신탁 사장, 강동훈 하나에프앤아이 사장, 박근영 하나금융티아이 사장, 노유정 하나펀드서비스 사장, 안선종 하나벤처스 사장 등 현 사장들을 연임 후보로 추천했다.

하나금융그룹의 각 관계회사 CEO 후보들은 향후 각 회사의 임원후보추천위원회, 이사회, 주주총회 등의 절차를 거쳐 최종 선임될 예정이다.


노훈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unjuroh@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