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태영건설 워크아웃] 한은 "시장 위험 확대되면 한은도 조치"

공유
0

[태영건설 워크아웃] 한은 "시장 위험 확대되면 한은도 조치"

저축은행 자금 비중 크지 않아 특정 섹터 충격 크지 않을 듯

이종렬 한국은행 부총재보가 28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은행에서 열린 금융안정보고서 설명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한국은행이미지 확대보기
이종렬 한국은행 부총재보가 28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은행에서 열린 금융안정보고서 설명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한국은행
태영건설이 부동산 프로젝트파이낸싱(PF)에 따른 유동성 문제를 해결하지 못하고 결국 워크아웃(기업구조 개선 작업)을 신청한 가운데 한국은행이 이번 사태가 금융시장에 미치는 영향은 제한적일 것으로 내다봤다. 저축은행 등 특정 섹터의 자금 비중이 크지 않고, 여러 자금조달 수단이 활용돼 피해가 집중되지는 않을 것으로 전망했다.

이종렬 한은 부총재보는 28일 열린 금융안정보고서 설명회에서 "금융시장에 미치는 영향은 제한적일 것"이라면서 "시장 위험이 확대될 경우 한은도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인구 한은 금융안정국장도 "현재까지는 가격·물량지표의 별다른 변동성 확대는 없을 것 같다"며 "태영건설 때문에 금융불안지수(FSI)가 급격히 높아질 가능성은 실무적으로 크지 않다고 판단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2011년 저축은행 사태와도 차이가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는 "(저축은행 사태) 당시에는 상대적으로 브리지론 등의 부실이 컸지만, 현재는 저축은행의 비중이 크지 않고, 여러 자금조달 수단이 활용되면서 많은 금융기관이 얽혔다는 점이 다르다"면서 "특정 섹터가 크게 데미지를 입기는 어려울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앞서 이날 오전 태영건설은 주채권은행인 산업은행에 워크아웃을 신청했다. 시공능력평가 16위인 대형 건설사가 PF 리스크로 흔들리면서 건설업계와 금융시장에 연쇄 파장이 미칠 것이란 공포감이 커지고 있는 것이다. 워크아웃은 기업이 자력으로 빚을 갚는 것이 불가능할 때 채권단 협의를 거쳐 대출 만기를 연장하거나 신규자금 지원 등을 논의하는 절차로 채권단의 75% 동의가 이뤄져야 절차가 개시된다.


정성화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h122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