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태영건설 워크아웃] 정부, 채권단과 정상화 지원… 태영 아파트 분양자 보호조치

공유
0

[태영건설 워크아웃] 정부, 채권단과 정상화 지원… 태영 아파트 분양자 보호조치

김주현 금융위원장이 28일 오전 정부서울청사 별관에서 태영건설의 워크아웃 신청과 관련한 대응방안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이미지 확대보기
김주현 금융위원장이 28일 오전 정부서울청사 별관에서 태영건설의 워크아웃 신청과 관련한 대응방안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태영건설이 부동산 프로젝트파이낸싱(PF)대출을 갚지 못해 KDB산업은행에 워크아웃을 신청한 가운데 정부는 대주주의 자구노력을 전제로 주채권은행 등 채권단과 워크아웃을 통한 경영정상화 방안을 지원할 계획이다. 태영건설이 시공 중인 아파트 등 주택의 분양자 보호 조치도 함께 진행된다. 정부는 부동산 PF 시장 안정화와 금융시장 안정화를 위해 적극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금융위원회는 28일 '태영건설 워크아웃 신청 관련 대응방안'을 발표했다. 정부는 김주현 금융위원장 주재로 기획재정부·국토교통부·금융위원회·금융감독원·산업은행 등 관계기관은 태영건설의 워크아웃 신청과 관련한 분양계약자·협력업체 보호, 부동산PF‧금융시장 안정화 방안 등을 논의했다.
정부는 태영건설의 워크아웃이 부동산PF 시장 전반에 미치는 영향은 제한적일 것으로 내다봤다.

금융당국에 따르면 태영건설의 재무난은 글로벌 긴축 과정에서 PF대출·유동화증권 차환이 전반적으로 어려워진 가운데 특히 ▲높은 자체시행사업 비중 ▲높은 부채비율(258%) 및 PF 보증(3.7조원) 등에 따른 것으로 분석된다.

이날 회의에 참석한 기관들은 태영건설의 재무적 어려움은 글로벌 긴축과 자체시행사업 비중 증가 등 복합적인 요인에 따른 것이라며 여타 건설사의 상황과는 다르기 때문에 과도한 불안심리 확산만 없다면 건설산업 전반이나 금융시장의 시스템 리스크로 이어질 가능성은 낮다고 분석했다.

정부는 태영건설과 관련된 사업장 60개 중 사업 추진이 가능한 양호한 사업장을 선별, 사업을 지속할 계획이다. 각 사업장 유형과 사업 진행상황에 따라 PF 대주단 협약과 PF 정상화펀드, 주택도시보증공사(HUG)·한국주택금융공사(HF) PF사업자보증, HUG분양보증 등을 통해 원활한 사업 추진 또는 정리를 진행하고자 한다.

사업성과 공사진행도가 양호한 사업장은 HUG와 주금공의 지원을 바탕으로 정상적으로 사업을 진행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분양이 진행된 22개 주택사업장은 태영건설이 계속 시공하도록 했다. 이 중 14개 사업장은 HUG 분양보증에 가입되어 있다. LH 등이 진행하는 6개 사업장은 기본적으로 태영건설이 시공을 계속하나, 필요 시 공동도급 시공사가 사업을 계속 진행하거나 대체 시공사 선정 등을 통해 사업을 진행할 계획이다. 나머지 2개 사업장도 신탁사‧지역주택조합보증이 태영건설 계속공사, 시공사 교체 등을 통해 사업에 차질이 없도록 할 전망이다.

정상적인 사업진행이 어려운 사업장은 시공사를 교체하거나 재구조화, 사업장 매각 절차를 밟기로 했다. 이 경우 PF 대주단 협약을 통해 원활한 의사결정이 이루어질 예정이다.

또한, 사업 진행이 어려운 경우 HUG가 분양대금을 돌려주거나 사업장을 인수한 후 공사를 진행하는 등 분양계약자 보호 조치도 시행한다.

태영건설 협력업체 581개사에 대해서는 금융기관의 채무 상환을 1년간 유예하거나 금리 감면 조치를 취할 계획이다. 일시적 유동성 부족에 처한 협력업체는 신속지원(Fast Track) 프로그램을 우선 적용할 방침이다.

정부는 태영건설의 워크아웃 신청이 다른 PF 사업장 및 건설사에 미치는 영향을 최소화하고 금융시장의 안정을 도모하기 위해 회사채, 기업어음(CP), 건설사 보증 PF-자산유동화기업어음(ABCP)에 대한 지원을 강화하기로 했다.

워크아웃 신청으로 인해 발생할 수 있는 직접적인 영향을 고려해 정부는 건설사 발행 회사채와 CP, PF-ABCP에 대한 차환 지원 프로그램을 확대하고, PF-ABCP를 장기 대출로 전환하는 보증 프로그램의 규모를 증액하기로 결정했다.

또한, 시장의 전반적인 위험회피 강화와 기업 자금 조달 여건 악화로 이어질 가능성에 대비해 저신용 기업들의 시장성 자금조달을 지원하는 프로그램의 규모도 확대할 방침이다.

아울러 태영건설 워크아웃 추진 상황에 따라 부동산 PF 시장 및 금융권에 미칠 수 있는 부정적 영향에 대비하기 위해 금융기관에 충분한 충당금을 적립하도록 주문했다.

정부는 11일 설치한 '관계부처 합동 종합 대응반'을 통해 대응 방안들을 신속하게 이행하고, 필요한 경우 추가 조치를 취할 계획이다.

김주현 금융위원장은 “향후 워크아웃 과정에서 태영건설의 철저한 자구노력을 바탕으로 채권단과의 원만한 합의와 설득을 위한 노력이 중요하다. 이 과정에서 시장참여자의 신뢰와 협조가 필요하다”며 “정부도 부동산 PF 시장의 연착륙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노훈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unjuroh@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