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이창용 "적어도 6개월 이상 금리 인하 쉽지 않아"

공유
0

이창용 "적어도 6개월 이상 금리 인하 쉽지 않아"

금통위원 전원 3.5% 기준금리 장기간 유지 의견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가 11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은행에서 열린 통화정책방향 기자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한국은행이미지 확대보기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가 11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은행에서 열린 통화정책방향 기자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한국은행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가 올해 상반기 중 금리 인하는 어려울 것이라는 전망을 내놓았다.

이 총재는 11일 금융통화위원회(금통위) 통화정책방향 결정회의 직후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현재 기준에서는 적어도 6개월 이상은 기준금리 인하가 쉽지 않을 것"이라며 개인적인 의견임을 전제로 이같이 밝혔다.
이날 회의에서 금통위원 전원은 금리를 현 수준에서 장기간 유지해야 한다는 의견을 개진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총재는 "(향후 3개월 뒤 최종금리에 대해) 저를 제외한 금통위원 5명 모두가 현재 우리가 보고 있는 전망 경로에 변화가 없다면 기준금리 연 3.5%를 유지해야 한다고 했다"면서 “(지난해 11월 회의에선) 4명이 연 3.75%까지 열어두자고 했고, 2명은 연 3.5%를 유지해야 한다고 했지만, 이번엔 5명 모두가 현 수준을 유지해야 한다고 했다”고 말했다.

다만 시장의 과도한 금리 인하 기대는 여전히 시기상조라는 게 이 총재의 판단이다.

그는 "섣불리 금리 인하에 나설 경우 인플레이션 기대심리를 자극하면서 물가상승률이 다시 높아질 수 있고, 또한 현 상황에서는 금리 인하가 경기를 부양하는 효과보다 부동산 가격 상승 기대를 자극하는 부작용이 더 클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는 금리 인상은 멈추더라도 현재 금리 수준을 최대한 끌고 가겠다는 의도로 풀이된다.

이 총재는 “물가가 목표 수준으로 수렴할 것이라는 확신이 들 때까지 통화긴축 기조를 충분히 장기간 지속함으로써 물가 안정을 이루어내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정성화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h122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