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홍콩 ELS 손실 5000억 넘어… 금감원 2차 현장검사 돌입

공유
0

홍콩 ELS 손실 5000억 넘어… 금감원 2차 현장검사 돌입

홍콩H지수 기초 ELS의 대규모 손실로 주요 시중은행들이 '주가연계증권(ELS)' 판매를 중단하고 있다. 최근 한 시중은행 창구. 사진=연합뉴스이미지 확대보기
홍콩H지수 기초 ELS의 대규모 손실로 주요 시중은행들이 '주가연계증권(ELS)' 판매를 중단하고 있다. 최근 한 시중은행 창구. 사진=연합뉴스
홍콩H지수(항셍중국기업지수)를 기초자산으로 한 주가연계증권(ELS)의 손실 규모가 5000억원을 넘어섰다. 금융감독원은 설 연휴 휴지기를 마치고 홍콩 H지수 ELS 판매사에 대한 2차 현장검사에 돌입한다. 금융당국은 검사에서 드러난 불완전판매 유형 등을 바탕으로 이달 말까지 대표적인 사례별로 배상비율을 제시할 전망이다.

13일 금융권에 따르면 5대 은행의 홍콩 H지수 기초 ELS 상품 중 지난 7일까지 만기액은 총 9733억원 규모다. 이중 고객 상환액은 4512억원에 그쳤다. 평균 손실액은 5221억원, 손실률은 53.6%였다.
올해 H지수 ELS의 만기는 상반기에만 10조2000억원이 도래하는 만큼 손실액은 계속 증가할 전망이다.

홍콩 H지수는 한때 5000 아래로 떨어지면서 손실률이 60%에 육박하기도 했다. H지수는 5300선을 오르내리면서 2021년 고점(1만2000선) 절반의 절반 아래로 떨어졌다.

피해액이 눈덩이처럼 불어나자 은행 등 판매사에 배상을 요구하는 투자자의 압박이 거세지고 있다. 은행 등 판매사들은 금융투자상품의 자기 책임 원칙을 내세우고 있다.

이와관련 금감원은 이달 16일부터 홍콩 H지수 ELS 주요 판매사 11곳(5개 은행·6개 증권사)에 대한 2차 현장검사에 나선다.

금감원은 1차 검사에서 판매사들의 일부 불완전판매 사례를 확인했다. 고령층의 노후 보장용 자금이나 암보험금 관련 투자권유를 하는 등 부적합한 판매 사례가 있었다.

금감원은 고령층 등에 상품 설명이 잘 됐는지, 투자자가 과거 고난도 상품에 투자 경험이 있는지, 가입 채널 등에 따라 유형을 분류하고 있다.

금감원은 이르면 이달 말까지 책임분담 기준안을 마련하고 발표할 계획이다.

금융당국은 은행의 고위험 상품 판매 관련 전면 재검토에도 나선다.

불완전판매가 수위에 따라 ELS 상품뿐만 아니라 은행의 고위험 상품 판매 규제를 원점에서 재검토 하겠다는 것이다.


임광복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ac@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