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토스뱅크 통장 매일 자동으로 이자 지급 '금융권 최초'

공유
1

토스뱅크 통장 매일 자동으로 이자 지급 '금융권 최초'

이미지 확대보기
인터넷은행 토스뱅크가 매일 자동으로 이자를 지급하는 나눠모으기 통장을 선보인다.

국내 금융권에서 매일 고객에게 이자를 자동으로 지급하는 상품을 내놓은 것은 토스뱅크가 최초다.
토스뱅크는 19일 기존 토스뱅크통장을 보유한 고객이라면 누구나 나눠모으기 통장을 개설할 수 있으며 고객들은 이제 별도의 앱 방문이나 클릭 없이 매일 이자를 받을 수 있다고 밝혔다.

나눠모으기 통장은 고객들이 돈을 보관하기만 해도 매일 한 번씩 즉시 이자를 받을 수 있도록 구현한 상품이다. 기존 토스뱅크통장에서 이용할 수 있었던, 매일 고객이 한 번 클릭할 때마다 이자를 받을 수 있도록 한 ‘지금 이자 받기’ 기능이 업그레이드 된 셈이다.

기존에는 고객들은 토스뱅크 앱에 접속해 매일 '지금 이자 받기'를 클릭해야 이자를 받을 수 있었고 '일복리'를 적용 받을 수 있었다. 하지만앞으로는 별도의 앱 방문이나 클릭 없이 매일 이자를 받을 수 있다.

나눠모으기통장은 토스뱅크통장과 마찬가지로 세전 연 2% 금리가 적용된다. 예컨대 나눠모으기 통장에 1억 원을 예치한 고객의 경우 매일 세전 약 5400원 상당의 이자가 쌓인다. 고객이 여러 개의 계좌를 개설하고 돈을 각각 나눠서 보관하고 있다면, 각 계좌 별로 이자에 또 다시 이자가 쌓이는 일 복리가 적용된다.

아울러 고객들은 필요에 따라 통장을 만들거나 없앨 수 있으며, 통장 개수에도 제약을 받지 않아 유연한 자금 운용이 가능하다.

금융 범죄의 위험은 차단했다. 토스뱅크는 고객 개인이 보유한 토스뱅크통장을 통해서만 나눠모으기 통장으로 이체가 가능하도록 했다. 보이스피싱, 중고거래 사기 등 계좌를 이용한 각종 금융 범죄에 악용되는 것을 막기 위해서다.
토스뱅크 관계자는 "토스뱅크가 금융사 최초로 선보이며 고객들에게 높은 효용을 제공했던 '지금 이자 받기'의 한층 업그레이드된 경험을 나눠모으기 통장을 통해 누리게 될 것"이라며 "지속적으로 고객의 편의와 금융주권을 고민하는 혁신서비스를 선보일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나눠모으기 통장 대신, 기존 토스뱅크통장만을 이용하는 고객들은 ‘지금 이자 받기’ 서비스를 이전과 동일하게 이용하게 된다. 나눠모으기 통장은 토스뱅크통장에서만 개설할 수 있으며, 토스뱅크 외화통장에서는 이용할 수 없다.


정성화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h122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