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尹, 13일 한일→한미→한미일 '연쇄 정상회담'

공유
0

尹, 13일 한일→한미→한미일 '연쇄 정상회담'

대통령실, 한중 정상회담 가능성에는 "계속 지켜봐주셔야 할 듯"

12일(현지시간) 오전 캄보디아 프놈펜 한 호텔에서 열린 아세안(ASEAN·동남아국가연합)+3(한중일) 정상회의에 참석한 윤석열 대통령(오른쪽)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이미지 확대보기
12일(현지시간) 오전 캄보디아 프놈펜 한 호텔에서 열린 아세안(ASEAN·동남아국가연합)+3(한중일) 정상회의에 참석한 윤석열 대통령(오른쪽)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오는 13일 캄보디아 프놈펜에서 한일, 한미, 한미일 정상회담을 연이어 갖는다.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는 12일(현지시간) 캄보디아 프놈펜의 현지 프레스룸에서 “내일 한일정상회담을 개최하기로 했다. 프놈펜에서 30분가량 진행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한미일 안보협력이 (한일 정상회담의) 일종의 추동 역할을 하지 않았나 생각한다”면서 “한일 정상 모두 긴밀한 소통의 필요성을 느끼고 있다. 현재로선 양측이 정상회담에 공히 합의했다”고 말했다.

한일 정상회담이 열리는 것은 약 3년 만이다. 윤 대통령은 지난 9월 유엔총회 참석을 계기로 미국 뉴욕에서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와 약식회담을 가졌다.

윤 대통령과 기시다 총리는 이날 오전 프놈펜에서 열린 ‘아세안(ASEAN·동남아국가연합)+3(한중일)’ 정상회의에서도 자연스럽게 만난 바 있다.

아울러 같은날 한미 정상회담과 한미일 정상회담이 예정돼 있다. 이에 한일 정상회담을 시작으로 한미 정상회담, 한미일 정상회담 순으로 개최될 것으로 보인다고 대통령실은 전했다.

이 관계자는 한중 정상회담 가능성에 대해서는 “계속 지켜봐 주셔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안희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ahj0431@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