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4.10 총선] 국힘, 2차 경선…장예찬·백종헌·이헌승·김희정 승리

공유
1

[4.10 총선] 국힘, 2차 경선…장예찬·백종헌·이헌승·김희정 승리

3인 경선 동래, 과반 득표자 없어 '김희곤, 서지영' 결선 진행

왼쪽부터 장예찬, 백종헌, 이헌승, 김희정. 사진=중앙선거관리위원회이미지 확대보기
왼쪽부터 장예찬, 백종헌, 이헌승, 김희정. 사진=중앙선거관리위원회
부산 수영구 지역에서 장예찬 전 최고위원이 현역 전봉민 의원을 누르고, 국민의힘 4·10 총선 부산지역 최종 경선에서 본선행을 확정했다. 전 의원은 지역구 현역 의원 중 첫 탈락자가 됐다.

국민의힘 공천관리위원회는 28일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이같은 2차 경선 결과를 발표했다.
부산 연제에서는 김희정 전 여성가족부 장관이 현역 이주환 의원에 승리했다. 부산진을 지역에서는 3선의 현역 이헌승 의원이 정연욱 전 동아일보 논설위원을 , 금정구 지역에서는 현역 백종헌 의원이 김종천 부산가톨릭대 교수를 상대로 최종 공천 경쟁에 승리했다.

또 3인이 경선을 치른 동래구 지역에는 과반 득표자가 나오지 않아 현역 김희곤 의원과 서지영 전 중앙당 총무국장이 결선을 치른다.

장예찬 전 최고위원은 이날 오후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공천 결과 이후 기자들과 만나 "수영구 주민들과 당원들의 선택을 받았다는 것이 너무나 감격스럽다. 함께 경쟁해 준 전봉민 의원님께 위로와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고 전하고, "훌륭한 현역의원들과의 공정한 경선에서 승리했기 때문에 국민의힘 공천이 개혁이 충분히 이뤄지고 있고 감동적이다”고 말했다.


강경호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ug@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