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이기백 충북보건과학대 교수, ‘젊은 방사선과학자상’ 수상

공유
0

이기백 충북보건과학대 교수, ‘젊은 방사선과학자상’ 수상

이기백(오른쪽) 충북보건과학대학교 방사선과 교수가 지난 23일 안산대학교 자유관에서 열린 대한방사선과학회 제47차 정기총회에서 ‘젊은 방사선과학자상’을 수상하고 있다.이미지 확대보기
이기백(오른쪽) 충북보건과학대학교 방사선과 교수가 지난 23일 안산대학교 자유관에서 열린 대한방사선과학회 제47차 정기총회에서 ‘젊은 방사선과학자상’을 수상하고 있다.
이기백 충북보건과학대학교 방사선과 교수가 ‘젊은 방사선과학자상’을 수상했다. 이 교수는 지난 2020년 ‘방사선과학상’을 수상한 데 이어 또 다시 영광을 안았다.

28일 충북보건과학대에 따르면 이 교수는 지난 23일 안산대학교에서 열린 대한방사선과학회 제47차 정기총회에서 상을 수상했다.
젊은 방사선과학자상은 방사선기술과학 분야에서 연구업적과 논문 실적을 탁월하게 올린 만40세 이하 젊은 인재에게 주어지는 상이다.

이 교수는 “본 수상은 서울아산병원 영상의학팀에서의 다년간 임상경험과 동병원 의공학연구소 박사후연구원에서의 연구 실적 등이 빛을 발한 결과”라며 “방사선기술과학 분야를 선도하는 전문가가 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며 소감을 전했다.

이 교수는 현재 대한방사선협회 산하 충북도회 교육 이사로서 재직하며 방사선학 관련 전문학회에서도 뛰어난 역량을 보인다.

특히 그는 지난해 대한CT영상기술학회 편집이사를 지내며 KCI 등재후보지에 학회지를 올린 바 있다.

한편 충북보건과학대 방사선과는 ‘방사선사 국가시험’에서 3년 연속 100% 합격률을 자랑하며 전문가 양성에 기여하고 있다.


이민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j@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