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광명시, 디지털트윈 기반 도시 안전관리 강화

공유
0

광명시, 디지털트윈 기반 도시 안전관리 강화

2030년까지 지하시설물, 도로시설물 디지털트윈 안전관리체계 확대

광명시는 19일 오후 시청 중회의실에서‘디지털트윈 기반 자가통신망 안전관리 체계 구축 사업’착수보고회를 개최했다. 사진=광명시이미지 확대보기
광명시는 19일 오후 시청 중회의실에서‘디지털트윈 기반 자가통신망 안전관리 체계 구축 사업’착수보고회를 개최했다. 사진=광명시
광명시는 19일 오후 시청 중회의실에서 ‘디지털트윈 기반 자가통신망 안전관리 체계 구축 사업’ 착수보고회를 개최했다.

이날 보고회에는 박승원 시장, 전문 자문단, 수행기관(LX), 부서 관계자 등 2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사업 목적 및 추진 방향 등을 논의했다.
자가통신망이란 광명시가 자체적으로 구축, 운영하는 통신망으로 CCTV 관제, 버스정보시스템, 지능형교통정보시스템, 행정망 등에 사용되는 통신망을 뜻한다.

시는 이번 사업을 통해 기존에 엑셀 등 파일형태로 관리되던 자가통신망 관로와 맨홀 위치 데이터 등을 현장조사를 통해 디지털트윈 플랫폼상에 2D, 3D 데이터로 구축한다.

또 증강현실(AR) 기술을 활용하여 모바일 기기를 통해 지하시설물을 3차원으로 확인할 수 있게 한다.

시는 사업이 완료되면 정확한 정보를 기반으로 한 시설 유지관리와 굴착공사 등이 가능해 안전사고 등을 예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시는 자가통신망을 시작으로 상·하수도, 열배관 등 지하시설물 및 교량, 육교 등 안전이 중요한 도로시설물에 대하여 디지털트윈 기반 도시 안전관리 체계를 2030년까지 단계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박승원 시장은 “이번 사업이 광명시가 디지털 기술을 활용하여 도로 및 지하시설물의 안전을 강화하기 위한 첫걸음이 될 것으로 기대하며, 광명시 발전과 시민 안전에 기여하는 것을 최우선으로 삼아줄 것”을 당부했다.
그동안 시는 국토교통부로부터 디지털트윈 국토 플랫폼 전문 지원기관으로 지정된 한국국토정보공사(LX)와 협력 업무협약 체결, 행정 정책지원 시범사업을 추진해 왔으며, 앞으로도 디지털트윈 행정실현을 위해 힘을 모을 예정이다.


이관희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0099h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