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부실급식’ 논란에…강남·강동 학교에 조리인력 우선 지원

공유
0

‘부실급식’ 논란에…강남·강동 학교에 조리인력 우선 지원

서울시교육청, ‘급식 로봇팔’·‘렌탈 세척’ 위한 예산도 추가 편성

'부실 급식'으로 논란이 불거진 서울 서초구 한 중학교의 급식. 식판에 밥과 국, 반찬 한 가지만 담겨있다.사진=인터넷 갈무리이미지 확대보기
'부실 급식'으로 논란이 불거진 서울 서초구 한 중학교의 급식. 식판에 밥과 국, 반찬 한 가지만 담겨있다.사진=인터넷 갈무리
‘부실급식’ 논란을 일으킨 서울 강남과 서초 일대 학교에 급식 인력 보충 등 관련 지원이 우선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서울시교육청은 강남·서초교육지원청과 강동·송파교육지원청 관내 학교에 양질의 학교급식을 제공하기위해 이같이 조치한다고 13일 밝혔다.
앞서 서울 서초구의 한 중학교가 학생의 점심 식단으로 쌀밥과 국물, 반찬 2가지, 유산균 음료만 제공해 학부모의 원성을 산 바 있는데, 이 학교는 조리원 2명이 학생 1000명의 식사를 만들고 있어 심각한 조리 인력 부족을 겪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시교육청에 따르면 지난 4월 기준 서울 전체 학교의 조리 종사원 결원율은 9%인데, 강남·강동 지역은 21.2%로 훨씬 웃돈다.

시교육청은 이 같은 문제를 해결하고자 급식 인력을 충분히 확보하고자 교육공무직(조리 실무사) 정기·수시채용을 병행해 실시하기로 했다.

강남·강동 지역에 조리 실무사를 우선 배치하고, 정기 채용에서 미달한 인원은 수시채용으로 보충하겠다는 계획이다.

조리 종사원 1인당 급식인원수는 오는 2027년까지 광역시 평균인 113명으로 하향조정하기로 했다.

아울러 급식 시설에 활용할 ‘로봇팔’ 설치를 확대하고자 15개교에 30억원을 추가 편성한다는 방침이다. 한국로봇산업진흥원의 푸드테크 공모사업에도 참여하기로 했다.
또 렌탈세척 사업을 지원하고자 총 100개교에서 20억원을 추가 지원할 예정이다.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은 “근로 환경 개선과 조리 종사자 배치 기준 하향 조정 등을 포함한 종합대책을 통해 학교급식 조리 종사원 부족 문제를 해결해나가겠다”고 말했다.


이민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j@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