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임태희 경기도교육감 “학생인권과 교권, 후퇴시킬 마음 추호도 없다”

공유
0

임태희 경기도교육감 “학생인권과 교권, 후퇴시킬 마음 추호도 없다”

‘제43회 스승의 날 정부포상 및 표창장 전수식’서 강조

임태희 경기도교육감이미지 확대보기
임태희 경기도교육감
임태희 경기도교육감은 14일 “최근 학생인권조례, 교권보호조례로 논란이 있는데, 학생인권과 교권을 후퇴시킬 마음은 추호도 없다”고 강조했다.

임 교육감은 남부청사에서 진행된 ‘제43회 스승의 날 정부포상 및 표창장 전수식’에 참석해 “해서는 안 될 것을 제외한 나머지는 자율의 바탕에서 할 수 있도록 바꾸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임 교육감은 “자율은 책임이 따르는 자유”라면서 “권리에 대한 책임이 따른다는 것을 안내하는 게 교육이 필요한 관점이라고 생각한다”며 “보는 관점의 차이에 따라 균형에 대한 의견 차이가 있을 수 있는데 얼마든지 토론해도 좋다. 교육가족 담당자와 충분히 토의해서 안을 만들 수 있다”고 언급했다.

이어 “그런 부분을 통해 수정할 여지가 얼마든지 있지만, 그 취지는 현장의 당사자인 교사와 학생, 학부모 등 교육공동체가 서로 존중하고, 그를 바탕으로 선생님이 존경받는 분위기가 돼야 건강한 교육이 될 수 있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전수식에는 임 교육감을 비롯해 수상자 가족, 도교육청 관계자 100여 명이 참석해 교원의 영예로운 수상을 함께 축하했다. 도교육청은 교원의 사기 진작과 스승 존경의 사회적 분위기 조성을 위해 매년 스승의 날을 맞아 정부포상 전수식을 개최하고 있다.

올해 수상 인원은 총 1384명으로 홍조근정훈장 1명, 녹조근정훈장 1명, 근정포장 3명, 대통령 표창 18명, 국무총리 표창 25명,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표창 610명, 교육감 표창 726명이다.

장관 및 교육감 표창은 교과지도, 생활지도, 진로직업, 교육혁신, 교육복지·봉사활동, 평생교육 6개 분야 공적자를 대상으로 추천을 받아 심사 후 선정했다.


이지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dlwldms799@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