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김건희 여사 '모친 잔고증명서 위조 공모' 의혹, 불송치

공유
0

김건희 여사 '모친 잔고증명서 위조 공모' 의혹, 불송치

사진=연합뉴스 이미지 확대보기
사진=연합뉴스
모친의 통장 잔고 증명서 위조 공범으로 고발된 윤석열 대통령의 부인 김건희 여사가 경찰 조사에서 무혐의 처분을 받았다.

시민단체 사법정의바로세우기시민행동(사세행)은 지난 2일 서울 용산경찰서로부터 김여사 사건을 검찰에 송치하지 않기로 한 결정을 통보받았다고 16일 밝혔다.
사서행은 김 여사가 모친 최은순씨의 잔고 증명서 위조과정에 가담하거나 공모했을 것이라며 지난해 7월 김 여사를 사문서위조 및 위조사문서행사 등의 혐의로 용산경찰서에 고발했으나 불송치 처분됐다.
앞서 사서행은 지난 2021년 7월에도 김 여사가 잔고 증명서 위조에 가담 했다고 서울경찰청 반부패·공공범죄수사대에 고발장을 제출했지만 서울경찰청은 증거 불충분으로 해당 사건을 기각한 바 있다.

용산경찰서는 서울경찰청의 이 결정을 이번 증거 불충분의 근거로 들었다.

한편 윤석열 대통령 장모인 최은순씨는 2013년 경기 성남시 땅 매입 과정에서 총 349억원이 저축은행에 예치된 것처럼 잔고 증명서를 위조한 혐의 등으로 징역1년을 확정받고 복역하다가 두달 쯤 앞선 지난 14일 가석방으로 출소했다.


김성용 글로벌이코노믹 인턴기자 0328syu@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