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경북도의회 국제친선교류단, 베트남 하우장성 방문 등 친선교류 강행군

공유
0

경북도의회 국제친선교류단, 베트남 하우장성 방문 등 친선교류 강행군

베트남 하우장성청 방문. 사진=경북도의회이미지 확대보기
베트남 하우장성청 방문. 사진=경북도의회
베트남을 방문 중인 경상북도의회 배한철 의장 등 국제친선교류단 일행은 19일 하우장성청을 방문해 현지 새마을 시범마을을 둘러보고 농업분야 협력 등에 대해 논의했다.

하우장성은 동남아시아 최대의 강인 메콩강 하류에 있는 메콩델타 지역 내 위치한 베트남 최대의 곡창지대로서, 지난 2015년 12월 하우장성과 새마을재단 간에 하우장성 새마을 시범마을 사업을 진행하기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고, 2017년에는 경북도와 ‘농업개발 협력에 관한 양해각서’를 체결한 바 있다.
하우장성 인민의회 쩐 반 후옌 부의장과 쯔엉 깐 뚜엔 부성장 등에 따르면 새마을재단과 하우장성의 지원, 그리고 주민들의 노력으로 2023년 기준 경제성장률은 12.7%로 전국 2위를 기록했다. 이어 경상북도와 성주군이 2017년부터 예산을 지원해 오고 있는 새마을 시범마을 사업 대상지인 하우장성 풍힙현 떤꾸이로 마을을 방문했다.

하우장성 쯔엉 깐 뚜엔 부성장은 “그동안의 성과와 성공사례를 볼 때 앞으로 새마을운동이 베트남 농촌 발전과 변화에 큰 기여를 할 것이라 확신한다”면서 “새마을운동의 성공사례를 더 많이 배울 수 있도록 경상북도의회에서 많은 관심과 지원을 바란다”고 말했다.

빡빡한 일정을 소화하고 있는 경북도의회 국제친선교류단 일행은 다음날 5월 20일에는 호치민국립대학교를 방문해 대학 내 새마을운동연구소를 둘러보았다. 베트남의 국가대학 중 하나인 호치민국립대는 7개 대학으로 구성돼 있으며 학생 수 8만5000명, 교원 수도 4만300명이다.

또한 1994년 인문사회과학대에 개설된 한국학과에는 현재 약 800명이나 되는 학생들이 공부하고 있고, 특히 2016년 8월부터 경상북도와 호치민국립대가 50%씩 부담해 대학 내 베트남 새마을운동연구소를 운영하고 있으며 총장이 소장을 겸임하고 있다.

호치민국립대 새마을운동연구소 방문 이미지 확대보기
호치민국립대 새마을운동연구소 방문

오 티 펑 란 총장은 환영 인사를 통해 “지난 3월 경상북도를 방문하고 이번에 경북도의회에서 저희를 찾아주셔서 양 지역의 협력을 다시금 확인하는 자리가 되었다”며 “인문사회과학대학이 성장하는 과정에서 경상북도의회 차원의 많은 관심과 협조를 부탁한다”고 말했다.

경북도의회 국제친선교류단을 이끌고 있는 배한철 의장은 "경상북도는 새마을운동 정신을 바탕으로 농촌발전을 주도하고, 전자·철강 산업의 중흥지로서 대한민국의 발전을 선도했다는 자부심을 가지고 있다. 새마을운동은 유엔 등 국제기구가 개발도상국들의 가장 효과적인 발전모델이라고 인정한 만큼, 새마을운동의 경험과 노하우 전수에 도의회 차원에서도 협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또 "경상북도 내 40여개 대학교에는 7500명 정도의 외국인유학생이 있는데 그 중 베트남 유학생이 2300여명으로 호치민국립대학의 학생들과도 많은 교류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국제친선교류단은 마지막 일정으로 베트남 호치민 내 삼성전자 1차 협력사인 대영전자 공장을 방문해 현지 법인장 등과 만나 기업 현황과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경북도와 호치민 간 상호발전에 대한 의견을 교환했다.


정준기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dg9004@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