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여주시, 내년 3월 완공 목표 '여행자센터' 조성

공유
0

여주시, 내년 3월 완공 목표 '여행자센터' 조성

여주시 관광 여행자센터 조감도이미지 확대보기
여주시 관광 여행자센터 조감도
여주시는 신륵사관광지 내 노후된 숙박시설을 리모델링해 '여주시 관광 여행자센터'를 내년 3월 준공 목표로 조성할 계획이라고 7일 밝혔다.

여주시 관광 여행자센터는 2024년 경기도 관광자원개발사업에 선정되어 도비 8억 원을 지원 받아 총 26억 원 사업비로, 지하1층·지상3층(연면적 987㎡) 규모다. 특히 자전거 여행자의 편의성을 높이기 위하여 사업 구상 단계부터 자전거 전문가의 의견을 모아 설계됐다.
그 결과 전국 최초로 숙박시설 내부에 층간 이동이 편리한 자전거 전용 레일을 도입했고, 지하에는 자전거 전용 보관소 및 정비실, 공유공간(회의실)을 갖출 예정이다.

1층은 종합관광안내소를 운영하여 여주시를 방문하는 관광객의 편의를 도모하며, 편안한 휴식과 소통을 위한 공유주방, 커뮤니티 공간으로 구성했다.

2~3층은 소규모 여행객을 위한 도미토리 객실 및 가족실 등 총 14객실을 조성하여 체류형 관광을 주도할 계획이다.

또한 전국 최초 ‘자전거 해설사 키움 아카데미’ 프로그램도 진행해, 자전거 해설사를 양성하여 자전거 시티투어 및 지역 맞춤형 프로그램도 개발할 예정이다.

시는 "여행자센터가 세종대왕릉, 신륵사, 강천섬, 여강길 등 여주의 다양한 문화관광자원을 홍보하고 관광객을 유치하는 거점 센터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지은 문재희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jh6907@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