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여야, 원구성 협상 결렬

공유
0

여야, 원구성 협상 결렬

원식 국회의장이 10일 오후 국회에서 국민의힘 추경호, 더불어민주당 박찬대 원내대표와 상임위원회를 배분하는 원구성 문제를 두고 회동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이미지 확대보기
원식 국회의장이 10일 오후 국회에서 국민의힘 추경호, 더불어민주당 박찬대 원내대표와 상임위원회를 배분하는 원구성 문제를 두고 회동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10일 여야가 22대 국회 원 구성을 놓고 릴레이 협상을 벌였지만 끝내 결렬됐다. 이에 더불어민주당은 곧 국회 본회의를 열어 법제사법·운영·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등 쟁점 상임위를 비롯한 11개 상임위원장을 단독으로 선출할 전망이다.

이날 오후 국민의힘 추경호·더불어민주당 박찬대 원내대표는 우원식 국회의장 주재로 두 차례 회동했다.
국민의힘은 막판 협상에서 법사위원장을 여당이, 운영위·과방위원장을 민주당이 가져가는 방안을 절충안으로 제시했다. 하지만 민주당이 이를 거부했다고 추 원내대표가 브리핑을 통해 설명했다.

이날 본회의는 여야 원내대표간 협상이 이어지면서 당초 예정됐던 오후 2시에서 오후 5시, 8시로 두 차례 미뤄졌다.


조용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yccho@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