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의성군, 외국인 가족들 지역 역사·문화 탐방 실시

공유
0

의성군, 외국인 가족들 지역 역사·문화 탐방 실시

경주 불국사·천마총 등방문해 신라문화 매력 체험

지역특화형 비자사업으로 의성군에 정착한 외국인과 가족들이 경주 불국사를 탐방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의성군이미지 확대보기
지역특화형 비자사업으로 의성군에 정착한 외국인과 가족들이 경주 불국사를 탐방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의성군
의성군은 지난 9일 지역특화형 비자사업으로 정착한 외국인과 동반 가족들을 대상으로 지역의 역사·문화 탐방을 실시해 이들의 지역에 대한 애착심 강화와 융화를 도왔다.

11일 군에 따르면 이번 탐방은 외국인들이 앞으로 정주하게 될 지역의 대표적인 역사와 문화를 이해함으로써 지역의 뿌리와 저력을 확인하는 한편, 정착한 이들과 주기적인 만남으로 소통의 장을 마련하기 위함이다.
지난해 8월에는 '어서와~ 의성은 처음이지?'라는 주제로 의성의 대표 명소인 고운사, 조문국박물관, 빙계계곡을 탐방했으며, 금년에는 '신라! 천년역사 속으로'라는 주제로 신라의 수도인 경주를 방문해 불국사, 동궁과 월지, 대릉원 및 천마총을 둘러보며 신라문화의 가치와 매력을 체험하는 일정으로 진행했다.

부인과 함께 이번 행사에 참여한 네팔 출신 산토스 씨는 “가족과 함께 정착을 결정하기까지 고민이 많았지만, 지금은 의성에 오길 잘했다고 생각한다”라며 뜻깊은 행사를 마련해 준 것에 고마워했다.

의성군은 지역특화형 비자사업으로 전국 각지의 외국인 25명이 관내에 취업해 지역특화형 비자로 체류자격을 변경했으며, 가족까지 포함하면 총 40명이 의성군에 정착하여 생활하고 있다. 금년도에도 9월까지 지역에 정착할 외국인을 모집하고 있으며, 앞으로 가족 초청을 희망하는 외국인이 다수 있어 정착 외국인 수도 늘어날 전망이다.

김주수 의성군수는 “이번 행사가 지역 역사와 문화를 이해할 수 있는 계기가 되었기를 바라며, 향후 정착한 외국인들이 많은 경험을 통해 우리 지역의 든든한 일원이 될 수 있도록 정책을 고민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준기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dg9004@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