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BTS 명성 그대로~"…인도네시아 현대차 판매량 "쑥쑥"

공유
0

"BTS 명성 그대로~"…인도네시아 현대차 판매량 "쑥쑥"


BTS를 모델로 택한 현대차가 인도네시아 시장에서 호조를 보이고 있다. 이미지 확대보기
BTS를 모델로 택한 현대차가 인도네시아 시장에서 호조를 보이고 있다.

한국의 세계적인 보이그룹 방탄소년단(BTS)이 인도네시아에서 현대 자동차 제품의 브랜딩과 판매에 큰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현대 모터스 인도네시아(HMID)의 최고 운영 책임자인 막무르 타히르는 K-컬처가 인도네시아에 유입되는 과정을 현지에서 지켜 본 인물이다. 음식, 노래, 드라마, 아티스트에서 시작된 K-컬처의 바람은 자동차를 포함한 다른 제품으로 이어졌다.

지난 3일 현대의 탕그랑시 딜러 취임식에서 만난 막무르는 현지 언론과의 인터뷰서 “현대의 판매 호조는 BTS 등 K-컬처와 관련이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 인도네시아는 인도네시아 홍보 모델로 BTS를 선택했다. BTS가 인도네시아에서 제품 브랜드에 기여한 것 중 하나는 지난해 가이킨도 인도네시아 국제 오토쇼(GIIAS) 전시회에서 확인할 수 있었다.

당시 현대 인도네시아가 대화형 포토부스를 열고 방탄소년단 멤버들의 포토카드를 나눠주자 그들의 팬으로 불리는 아미들이 뜨거운 반응을 보였다. 아미들은 방탄소년단 멤버들과 사진을 찍기 위해 기꺼이 긴 줄을 서서 기다렸다.

현대가 2018년 방탄소년단을 공식 브랜드 홍보대사로 임명했을 때 팰리세이드 모델이 불티나게 팔린 적 있었다. 당시 팰리세이드 총 주문량은 한국에서만 5만 9000대에 달했다. 구매자들은 이 차를 사기 위해 최대 10개월을 기다려야 했다.

현대는 지난해 전기자동차 브랜드 아이오닉을 홍보하는 방탄소년단과 함께 'Ioniq: I'm on It'이라는 곡을 발표했다.

이 노래는 또한 세계 변혁의 아이콘 캠페인의 시작을 알렸다. 혁신적인 전기 이동성으로 환경 친화적인 미래를 만드는 것이 현대차의 임무다.

지난 달 27일 자카르타 중부 세나얀에 있는 현대자동차 스튜디오 시설에서 현대차의 최신 전기차인 아이오닉6가 전시되고 있는 모습이 포착됐다. 현대 아이오닉 시리즈의 두 번째 제품의 등장은 특별한 디스플레이이며 가까운 장래에 일반에게 판매되진 않을 예정이다.

한편 방탄소년단을 중심으로 한 K-팝이 인기를 끌면서 지난해 '한류 흑자'가 사상 최대를 기록했다. 6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2022년 해외에서 벌어들인 '음향·영상 및 관련 서비스 수입'은 17억 200만 달러를 기록했다. 이는 2021년(11억 5100만 달러)에 비해 47.9% 급증한 액수다.


이수미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texan509@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