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폭스바겐·이토추, 2025년 반고체 배터리 양산

공유
1

폭스바겐·이토추, 2025년 반고체 배터리 양산



폭스바겐 등이 공동 출자한 미국 스타트업 기업이 원가를 40% 줄인 반고체 배터리를 개발했다. 사진=본사 자료이미지 확대보기
폭스바겐 등이 공동 출자한 미국 스타트업 기업이 원가를 40% 줄인 반고체 배터리를 개발했다. 사진=본사 자료

독일 폭스바겐과 일본 이토추가 공동 출자한 스타트업 기업이 2025년 기존 리튬 이온 배터리보다 제조 비용이 최대 40% 저렴한 차세대 배터리를 공급할 예정이다.

2일 닛케이의 보도에 따르면 새로운 배터리 기술은 발화 위험을 낮춘 반고체 전지로 전기자동차(EV) 성능을 크게 높이는 전고체 전지의 연결 기술로 평가된다. 2년 후 본격 생산을 시작하면 전기차 가격 인하를 이끌 것으로 전망된다.

기술 개발을 주도한 24M 테크놀로지는 미국 매사추세츠에 소재해 있으며 폭스바겐과 이토추 외에도 후지필름이 지분을 갖고 있다. 2025년 중국, 일본, 인도 등지에서 배터리를 생산해 완성차 업체에 공급할 계획이다.

24M은 전해질이 반고체라는 점을 이용하여 배터리 팩의 공간을 효율적으로 사용할 수 있는 기술 개발에 주력했다. 부품 및 구조 부품의 수를 줄일 수 있어 일반 리튬 이온 배터리에 비해 에너지 효율을 약 50% 높일 수 있다.

반고체 배터리는 양극과 음극 사이에서 에너지를 교환하는 전해질로 점토 등을 사용한다. 액체를 사용하는 리튬 이온 배터리에 비해 발화 가능성이 낮아 안전하다.

리튬 이온 배터리에 비해 용량이 작은 탓에 전기차에 사용할 경우 항속거리가 짧은 단점을 지녔다. 하지만 토요타자동차 등이 2027년 양산할 전고체 배터리에 비해 제조가 훨씬 용이하다.

반고체 배터리는 전고체 배터리보다 빠르게 실용화되고 있으며, 중국의 CATL도 이를 개발하고 있다. 혼다도 미국에 본사를 둔 전기차 배터리 연구 개발업체인 SES에 투자해 반고체 배터리를 공동 개발 중이다.

24M은 대량 생산에 나서 전기차, 오토바이 및 가정용 전지를 포함한 다양한 응용 분야에 공급할 계획이다. 향후 과제는 양산 과정에서 에너지 밀도를 높여 약점이었던 항속 거리를 넓히는 것이다.


성일만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texan509@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