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이스라엘 모사드, 카타르와 휴전 재개 ‘논의 중’

공유
0

이스라엘 모사드, 카타르와 휴전 재개 ‘논의 중’

이스라엘과 가자지구 국경 철조망 근처에서 군용차량들이 기동하고 있는 모습. 사진=로이터이미지 확대보기
이스라엘과 가자지구 국경 철조망 근처에서 군용차량들이 기동하고 있는 모습. 사진=로이터
이스라엘과 하마스간 휴전이 깨지고 교전이 재개된 가운데, 이스라엘 정보기관 모사드가 중재국 카타르와 함께 휴전 재개를 위해 논의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2일(이하 현지시간) 로이터 통신은 현지 소식통을 인용해 모사드가 이날 카타르 수도 도하에 대표단을 파견했으며, 하마스와 휴전을 재개하기 위한 방안을 두고 카타르 당국과 협의중이라고 보도했다.
이 소식통은 카타르가 하마스가 아직 억류중인 170여명의 인질 중 여성과 어린이를 제외한 새로운 조건의 이스라엘 인질 석방을 합의조건으로 휴전 재개를 추진하고 있으며, 이는 전날인 1일 결렬된 휴전 협정과는 다르다고 전했다.

이스라엘과 하마스는 지난달 24일 인질 및 수감자 석방 교환을 조건으로 나흘간의 휴전을 시작한 후 두 차례 연장에 합의했다.

하지만 이스라엘은 1일 하마스가 협상 내용을 어겼다며 전투 재개를 선언했고, 2일 오전 7시부터 7일 만에 다시 교전이 시작됐다.

이스라엘은 하마스가 여성 인질 석방을 거부해 연장 협상이 결렬됐다는 입장을 밝혔다. 현지 소식통에 따르면, 이스라엘은 하마스가 포로로 잡은 이스라엘 여성 군인들의 석방까지 요구했으나, 하마스 측이 이를 거부하면서 휴전을 위한 세 번째 협상이 결렬된 것으로 알려졌다.

하마스 측은 교전 재개 후 하루 동안 팔레스타인인 240명이 숨졌다고 주장하고 있다. 카타르와 이집트 등 중재국들은 휴전 재개 방도를 모색하고 있다.


최용석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rpch@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