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한미일 안보실장 "북핵 자금 방지 위해 사이버 분야까지 협력"

공유
0

한미일 안보실장 "북핵 자금 방지 위해 사이버 분야까지 협력"

용산 대통령실에서 3국 안보실장 공동 회의 개최

한미일 3국 안보실장들이 용산 대통령실에서 9일 3자간 회담을 가졌다. 왼쪽부터 제이크 설리번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조태용 대한민국 국가안보실장, 아키바 다케오 일본 국가안전보장국장. 사진=뉴시스이미지 확대보기
한미일 3국 안보실장들이 용산 대통령실에서 9일 3자간 회담을 가졌다. 왼쪽부터 제이크 설리번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조태용 대한민국 국가안보실장, 아키바 다케오 일본 국가안전보장국장. 사진=뉴시스
한국·미국·일본 안보실장 공동 회의가 9일 열렸다. 3국 안보실장들은 북한의 핵 개발 자금 방지를 위해 사이버 분야까지 협업을 이어갈 것을 강조했다.

서울 용산 대통령실에서 열린 이번 한미일 안보실장 회의를 통해 조태용 국가안보실장이 제이크 설리번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아키바 다케오 일본 국가안전보장국장과 3자간 회담을 진행했다.
회의를 마무리한 후 공동 브리핑에서 조태용 실장은 "한미일 3국은 북한 비핵화 의무, 군사협력 금지 의무를 재확인했다"며 "국제사회의 철저한 이행을 확보하기 위해 삼국간 공조를 강화하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구체적인 협업 사항으로 △북한 미사일 경보 정보 실시간 공유 △다년간 3자 훈련 계획 수립 등 일반 군사 분야는 물론 △가짜 뉴스 살포 방지 등 사이버 보안 분야 협업이 함께 거론됐다.

브리핑의 두번째 연사로 나선 아키바 다케오 실장은 "북한이 핵·미사일 자금원 확보를 목표로 수행하는 부정 사이버 활동에 대해 3국이 연계 활동할 것을 결의했다"며 "또한 자유롭고 민주적인 사회 근간을 지키기 위해 정보 조작 등 외부의 중대한 위협에 연계 대처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마지막 연사를 맡은 설리번 보좌관은 "북한의 위협, 사이버 범죄, 암호화폐 세탁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위협에 대응하기 위해 새로운 3국 이니셔티브를 추진하기로 했다"며 "3국 협력을 통해 보다 안전하고 자유로운 인도·태평양, 나아가 대만해협과 동중국해, 남중국해에 이르기까지 평화와 안정을 지켜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원용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wony92kr@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