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뉴욕증시] S&P500 0.3%↑사상최고 행진 지속…넷플릭스 시간외 거래서 7% 폭등

공유
1

[뉴욕증시] S&P500 0.3%↑사상최고 행진 지속…넷플릭스 시간외 거래서 7% 폭등

23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일하는 트데이더의 모습. 사진=로이터
23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일하는 트데이더의 모습. 사진=로이터
뉴욕 주식시장이 23일(현지시간) 혼조세로 마감했다.

전날 사상처음으로 3만8000선을 돌파했던 다우존스 산업평균 지수만 0.25% 하락했다.
시장 실적 지표인 스탠더드 앤드 푸어스(S&P)500 지수는 이날 0.3% 상승해 19일 이후 3거래일 연속 사상최고치를 갈아치웠다.

나스닥 지수는 0.4% 오른 1만5425로 마감해 이전 사상최고치 1만6057을 향한 발걸음을 재촉했다.

다우지수는 전일비 96.36포인트(0.25%) 하락한 3만7905.45로 마감했다.

반면 S&P500 지수는 14.17포인트(0.29%) 상승한 4864.60, 나스닥 지수는 65.66포인트(0.43%) 오른 1만5425.94로 올라섰다.

'월가 공포지수' 시카고옵션거래소(CBOE) 변동성지수(VIX)는 0.66포인트(5.00%) 하락한 12.53을 기록했다.

업종별로는 혼조세였다.
CNBC에 따르면 임의소비재는 0.14% 밀렸지만 필수소비재는 1.08% 뛰었다.

에너지와 유틸리티는 각각 0.34%, 0.23% 상승했다.

금융은 0.14% 오른 반면 보건업종은 0.05%, 부동산 업종은 0.51% 내렸다.

산업은 0.06% 밀린 반면 소재업종은 0.32% 상승했다.

기술주 양대 업종은 모두 올랐다.

기술업종이 0.45%, 통신서비스업종이 1% 상승했다.

빅7 종목들은 엔비디아, 테슬라 등이 중반까지의 하락세를 딛고 상승 대열에 합류하면서 일제히 올랐다.

애플은 1.29달러(0.67%) 상승한 195.18달러, 마이크로소프트(MS)는 2.39달러(0.60%) 오른 398.90달러로 마감했다.

알파벳은 1.05달러(0.72%) 뛴 147.04달러, 아마존은 1.24달러(0.80%) 상승한 156.02달러로 장을 마쳤다.

메타플랫폼스도 3.42달러(0.90%) 오른 385.20달러로 거래를 마쳤다.

하락세를 타던 엔비디아는 후반 매수세 유입으로 2.19달러(0.37%) 상승한 598.73달러로 마감했다.

테슬라는 초반 약세를 딛고 오름세로 돌아서 0.34달러(0.16%) 상승한 209.14달러로 장을 마쳤다.

기대 이상의 분기실적을 공개했지만 올해 순익 전망이 시장 기대에 못 미친 3M은 11% 폭락했다. 11.92달러(11.03%) 폭락한 96.10달러로 추락했다. 3M 등이 폭락하면서 다우지수는 3대 지수 가운데 유일하게 하락세를 기록한 지수가 됐다.

반면 항공사들은 강세였다.

전날 유나이티드 항공이 기대 이상 실적을 공개한데 힘입어 항공사들이 동반 상승했다.

유나이티드는 2.04달러(5.31%) 급등한 40.49달러, 아메리칸항공은 0.38달러(2.79%) 오른 14.00달러로 마감했다.

사우스웨스트는 0.95달러(3.15%) 오른 31.11달러, 델타항공은 1.03달러(2.79%) 상승한 38.01달러로 장을 마쳤다.

반면 유나이티드가 737맥스9 운항중단 여파로 맥스10 구매를 취소할 수 있다고 시사하면서 보잉은 큰 폭으로 내렸다. 3.43달러(1.60%) 하락한 211.50달러로 마감했다.

한편 넷플릭스는 장 마감 뒤 발표한 분기실적에서 매출이 시장 전망을 웃돌았지만 순익은 기대에 못미친 것으로 확인됐다. 그러나 지난 분기 신규가입자가 1310만명에 이르렀다는 소식에 주가는 시간외 거래에서 7% 폭등했다.


김미혜 글로벌이코노믹 해외통신원 LONGVIEW@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