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EU, 트럼프 재선 대비...보복관세 등 정책 영향 평가 착수

공유
0

EU, 트럼프 재선 대비...보복관세 등 정책 영향 평가 착수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 사진=뉴시스이미지 확대보기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 사진=뉴시스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재선할 경우 유럽연합(EU)을 상대로 보복관세 등 강압적 조처를 취할 것으로 예상되면서 EU가 대응 계획 마련에 본격 착수했다.

8일(현지시간) 블룸버그 통신에 따르면 EU 집행위원회는 오는 11월 미 대선의 영향에 대한 평가 작업을 시작했다. 특히 트럼프 전 대통령이 당선되는 경우에 대해 주의를 기울이고 있다고 한 당국자가 전했다.
EU 회원국들은 트럼프가 재집권 시 EU를 겨냥한 보복관세 등 강압적 조처를 할 것으로 널리 예상하고 있다.

이에 앞서 블룸버그는 트럼프 전 대통령이 재선할 경우 오랜 불만의 해결을 위해 고안된 다수의 보복 무역 조치로 EU를 겨냥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우선 EU산 제품에 대해 10%의 보편 관세를 부과할 것으로 예상된다. 또 유럽 국가들이 자국에서 활동하는 디지털 기업에 부과하는 디지털서비스세에 대한 대응으로 무역법 301조를 발동할 가능성도 제기된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재임 기간 EU 등 동맹국들과 끊임없이 불편한 관계를 이어갔다. 미국과 EU는 트럼프 집권 당시인 지난 2018년 EU산 철강·알루미늄 제품에 부과한 관세로 갈등이 여전한 상황이다.

당시 EU는 미국 상대로 보복 조치를 단행했다. 현재 양측은 조 바이든 미 대통령의 집권 이후인 2021년 서로 관세 부과를 일시 유예하고 있는 상태다.

EU는 현 상태도 EU의 수출 기업들이 미국에 연간 3억5000만 달러(약 4670억원) 이상 관세를 내는 불공평한 상황이라고 주장한다. 하지만 EU가 보복 조치로 미국산 제품에 관세를 매기면 오히려 트럼프 전 대통령의 당선 가능성을 높이는 쪽으로 작용할 수 있다는 우려 때문에 관세 부과에는 소극적이다.

미국은 장기간 EU 상대로 대규모 무역적자를 기록했다. 지난해에는 적자 규모가 3년 연속으로 2000억 달러(약 267조원)를 넘었다.

일부 EU 당국자들은 트럼프 1기 때처럼 미국과 대립하는 것을 피하기 위해 잠정적으로 '매력 공세'를 취할 준비를 하고 있다고 블룸버그는 전했다.

아날레나 베어보크 독일 외무장관은 지난해 9월 미국 방문에서 트럼프 지지자 여럿을 만나는 등 이미 미 공화당 측과 소통을 시작했다.

지난해 베어보크 장관은 트럼프 전 대통령이 당선되면 유럽은 그와 일할 준비가 돼 있어야 한다면서 그런 결과에 대비하지 않는 것은 순진한 것이라고 밝혔다.

반면 올라프 숄츠 독일 총리는 지난해 "현 (바이든) 대통령이 나으므로 그의 재선을 바란다"고 말한 바 있다. 숄츠 총리는 트럼프 전 대통령이 '미국의 거대한 분열'을 나타내며 이는 독일에도 좋지 않다고 말했다.


이성규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lsk1106@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