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바이든, 기밀문서 유출 의혹 부인..."특검 결과, 입증 증거 충분치 않아"

공유
0

바이든, 기밀문서 유출 의혹 부인..."특검 결과, 입증 증거 충분치 않아"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사진=뉴시스이미지 확대보기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사진=뉴시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기밀문서 유출 의혹을 부인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8일(현지시간) 과 부통령으로서 퇴임 때 고의로 정부 기밀문서를 유출했다는 특검 결과에 대해 반박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오후 8시에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자신의 기밀문서 유출 의혹 관련 특검 조사 결과에 대해 "법을 위반한 적이 없다"고 말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특검이 고의적인 기밀 유출과 보유 혐의에 대한 증거들을 제시했지만 입증할 만한 증거가 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또 바이든 대통령은 "기밀 정보를 대필작가와 공유하지 않았다"며 특검의 발표를 부인했다.

또한 자신의 기억력에 대한 특검의 지적에 대해 "내 기억력은 괜찮다"며 "나는 대통령직을 수행하기에 최적격 인물"이라고 강조했다.

로버트 허 특검은 바이든 대통령의 불법 기밀문서 유출 의혹을 조사한 결과, 바이든 대통령이 부통령 직을 떠난 이후에도 기밀 자료를 고의로 보유하고 공개했다는 증거를 확보했지만, 유죄를 입증할 만큼의 충분한 증거는 없다고 밝혔다.

특검은 바이든 대통령이 기소되면 배심원들에게 "측은하고 선의를 가졌지만 기억력이 나쁜 노인"으로 묘사할 수 있고 배심원들은 이에 동조할 가능성이 크다는 판단을 보고서에 남겼다.

또한 바이든 대통령이 자신이 언제 부통령으로 재직했는지 기억하지 못하고, 장남 보 바이든이 언제 사망했는지도 기억하지 못했다고 특검은 밝혔다.

특검은 바이든 대통령이 2007년과 2017년에 회고록을 쓰면서 자신의 업적을 기록하고 대통령 자격을 보여줄 증거로 기밀 자료를 사용했다고 판단했다.

한편,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해 10월 이후 가자지구에서 진행 중인 팔레스타인 무장단체 하마스에 대한 이스라엘의 공격이 "지나친 행동"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나는 인질 석방을 위한 휴전을 강력히 촉구하고 있다"며 "많은 무고한 사람들이 고통받고 있는 만큼 중단돼야 한다"고 말했다.

이는 지난해 10월 7일 하마스의 이스라엘 공격으로 인해 이스라엘이 하마스를 상대로 한 반격에서 발생한 민간인 희생에 대한 문제를 반영한 것으로 보인다. 바이든 대통령이 이번처럼 명확하게 이스라엘의 행동을 비판한 것은 이례적이다.


이성규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lsk1106@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