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닛산·토요타, 전고체 배터리 시제품 생산 라인 구축"

공유
3

"닛산·토요타, 전고체 배터리 시제품 생산 라인 구축"

악시오스 "생산 준비 완료됐다" 보도

지난 4월 중국 베이징에서 열린 베이징 국제 자동차 전시회(Auto China 2024)의 닛산 부스 전경. 사진=로이터
지난 4월 중국 베이징에서 열린 베이징 국제 자동차 전시회(Auto China 2024)의 닛산 부스 전경. 사진=로이터
일본의 두 자동차 거물 닛산과 토요타가 차세대 배터리 기술인 '전고체 배터리'의 상용화를 앞두고 생산 준비를 완료했다고 미국의 인터넷 매체 악시오스가 13일(현지시각) 보도했다.

이는 전기차 시장의 획기적인 변화를 예고하는 사건으로 평가된다.
전고체 배터리는 기존 리튬 이온 배터리 대비 뛰어난 성능과 안전성을 가진 차세대 배터리 기술이다. 주행거리, 충전 시간, 안전성 등 전기차의 핵심 성능을 크게 향상시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닛산은 2028년 회계연도에 전고체 배터리를 탑재한 차량 출시를 목표로 파일럿 생산 라인을 구축했다.

도요타는 2027~2028년까지 전고체 배터리를 상용화할 계획이며, 이를 통해 620마일 이상 주행 가능한 전기차를 출시할 예정이다.

전고체 배터리가 전기차 시장에 미치는 영향은 크다.

전고체 배터리는 기존 배터리보다 에너지 밀도가 높아 한 번 충전으로 더 멀리 주행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액체 전해질 대신 고체 전해질을 사용하기 때문에 더 빠른 충전이 가능하다.

또한 전고체 배터리는 액체 전해질을 사용하지 않기 때문에 기존 배터리보다 화재 위험이 훨씬 낮다.
전문가들은 전고체 배터리가 전기차 시장의 미래를 바꿀 잠재력을 지닌 기술이라고 평가하지만, 상용화까지는 아직 시간이 걸릴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이태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tj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