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바이든플레이션' 20% 돌파...11월 대선 전 물가 잡기 '난망'

공유
0

'바이든플레이션' 20% 돌파...11월 대선 전 물가 잡기 '난망'

취임 이후 누적 물가 상승률 지난주에 20% 기록, 대선 전 물가 잡기 어려워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재임 기간 동안 누적 물가 상승률이 지난주에 20%를 돌파했다. 사진=로이터이미지 확대보기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재임 기간 동안 누적 물가 상승률이 지난주에 20%를 돌파했다. 사진=로이터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취임 이후 누적 물가 상승률을 뜻한 ‘바이든플레이션’(Bidenflation)이 지난주에 20%를 돌파했다고 미 의회 전문지 ‘더 힐’이 18일 (현지시간) 보도했다. 오는 11월 5일 대선을 앞둔 바이든 대통령이 물가를 잡는 데 실패하면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에게 패할 가능성이 크다는 게 워싱턴 정가의 대체적 분석이다.

이 매체는 바이든 대통령이 취임한 2021년 1월 이후 미국인의 생활비가 가족당 연 1만 2000 달러 (약 1626만 원)가 증가했다고 전했다. 미국인이 바이든 대통령 취임 이전과 같은 생활을 하려면 그사이에 소득이 이 정도 증가했어야 한다고 이 매체가 강조했다. 그러나 미국인의 실질 소득은 이 기간에 2.6% 포인트 감소했다.
마크 잔디 무디스 애널리틱스 선임 이코노미스트는 “미국인들의 소득이 매달 1069 달러가 증가해야 바이든 대통령 취임 전과 같은 생활 수준을 유지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2년 전과 같은 생활을 하려면 월 784 달러, 1년 전과 같은 생활에는 월 227달러의 수입 증가가 있어야 한다”고 설명했다.

물가 상승으로 인해 미국인의 신용카드 빚이 눈덩이처럼 불어나고 있다. 올해 1분기 미국인의 평균 신용카드 빚은 6218 달러로 전년도 같은 기간에 비해 8.5% 증가했다. 특히 젊은 층의 신용카드 빚이 급증하고 있다. 신용조사기관 트랜스유니언에 따르면 지난해 4분기 기준 22~24세 미국인들의 평균 신용카드 대금은 2834 달러(약 385만원)로 10년 전인 2013년(2248 달러)보다 26% 증가했다.

미국 연방준비제제도(Fed, 준)에 따르면 미국 대학 졸업자의 평균 연봉은 2023년 6만 달러로, 3년 전인 2020년(5만 8858달러)과 거의 같은 수준이다. 그러나 미국 근로자 월급의 3분의 1을 차지하는 월세는 지난 4년 동안 22% 급증했다.

또 다른 미국 매체인 ‘팁 인사이트’(Tipp Insights)는 이날 “바이든 대통령이 11월 선거일 이전에 물가를 잡기는 거의 불가능할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미국의 물가가 바이든 대통령 취임 이후 매년 평균 5.9%가량 올랐다고 이 매체가 지적했다.

연준의 인플레이션 목표치는 2%이다. 바이든 대통령 취임 이후 38개월 연속으로 미국의 물가가 이 기준치를 넘었다. 그렇지만, 바이든 대통령 취임 이후 미국 정부의 부채가 6조 9000억 달러가량 증가했다. 이는 곧 미국 정부가 그만큼 수입보다 지출을 늘렸다는 뜻이다. 이는 실질적인 화폐 가치 하락 요인으로 작용해 물가를 압박했다.

미국인 유권자 10명 중 8명 (79%)은 가장 큰 경제 문제로 인플레이션을 꼽았다. 미시건대 로스경영대학원이 지난 2~6일 유권자 1003명을 대상으로 벌인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응답자의 58%가 바이든 대통령의 경제정책을 지지하지 않는다고 답했다. 특히 월세, 식료품, 휘발유 가격 상승이 바이든 대통령의 지지율 상승에 있어 가장 큰 걸림돌로 지적됐다.
미국의 지난달 소비자 물가 상승률이 소폭 완화했다. 근원 소비자 물가는 2021년 4월 이후 최저 수준의 상승세를 기록했다. 미 노동부는 4월 미국 소비자물가지수(CPI)가 지난해 동월 대비 3.4% 상승했다고 밝혔다. 이는 전월 대비 0.1%포인트 감소한 것이고, 올해 들어 처음 상승세가 완화한 수치다. 미국의 소비자 물가 상승률은 2022년 6월 9.1%로 고점을 찍은 뒤 둔화 추세를 보이다 지난해 6월부터는 3%대 초중반에서 등락을 거듭하고 있다.


국기연 글로벌이코노믹 워싱턴 특파원 kuk@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