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아스트라제네카, 싱가포르에 15억 달러 투자해 항암제 제조시설 건설

공유
0

아스트라제네카, 싱가포르에 15억 달러 투자해 항암제 제조시설 건설

아스트라제네카 파스칼 소리오 최고경영자(CEO)가 캐나다 온타리오주 미시소거에 위치한 아스트라제네카 회사에서 연설하고 있다.     사진=로이터/연합뉴스이미지 확대보기
아스트라제네카 파스칼 소리오 최고경영자(CEO)가 캐나다 온타리오주 미시소거에 위치한 아스트라제네카 회사에서 연설하고 있다. 사진=로이터/연합뉴스

다국적 제약사 아스트라제네카가 막대한 자금을 투자해 새로운 생산 시설을 건설한다.

20일(현지시각) 아스트라제네카는 싱가포르에 15억 달러를 투자해 항체 약물 복합체(ADC)라는 유망한 암 치료제를 생산하는 시설을 건설한다고 밝혔다.

새 시설은 아스트라제네카가 ADC를 일관 생산할 수 있는 첫 번째 거점이 될 것이며, 싱가포르 경제개발청의 지원을 받게 된다.

다만 싱가포르 정부의 지원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공개되지 않았다.

아스트라제네카는 최근 수 년 동안 공급망 확대를 위해 중국, 인도네시아, 인도 등의 시장에 진출하고 있으며, 또 유방암 치료제 '엔하츠' 생산을 위해 다이이찌산쿄와 일본 제휴를 맺고 있다.

이에 대해 파스칼 솔리오 최고경영자(CEO)는 “싱가포르는 복잡한 제조 분야에서 뛰어난 역량을 인정받고 있어 세계 최고 수준의 투자처”라고 밝혔다.


이용수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piscrait@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