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英 '담배 판매 단계적 제한' 법안, 총선 이후로 연기될 듯"

공유
0

"英 '담배 판매 단계적 제한' 법안, 총선 이후로 연기될 듯"

영국에서 담배 판매를 단계적으로 제한하는 이른바 '금연법'이 오는 7월 총선 전에는 추진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사진=픽사베이이미지 확대보기
영국에서 담배 판매를 단계적으로 제한하는 이른바 '금연법'이 오는 7월 총선 전에는 추진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사진=픽사베이
영국에서 담배 판매를 단계적으로 제한하는 이른바 '금연법'이 오는 7월 총선 전에는 추진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23일(현지시각) BBC 방송 등에 따르면 '담배 및 전자담배 법안'은 페니 모돈트 보수당 하원 원내대표가 이번 의회의 남은 회기 동안 처리할 예정이라며 발표한 목록에 포함되지 않았다.
이 법안은 영국 정부가 담배를 살 수 있는 나이를 해마다 한 살씩 올려 2009년 1월 1일 출생자부터는 평생 영국에서 합법적으로 담배를 살 수 없다는 내용을 골자로 한다.

리시 수낵 총리가 추진한이 법안은 지난달 중순 하원에서 2차 독회를 통과했으며, 상원으로 넘어가기 전 마지막 3차 독회를 앞두고 있었다.

그렇지만 수낵 총리가 조기 총선을 발표하면서 이번 의회가 이달 30일로 해산하게 돼, 도입이 불투명해질 것으로 전해진다.

다만 7월 총선에서 집권할 가능성이 큰 제1야당 노동당이 이 법안을 지지하고 있기 때문에 정책이 완전히 폐기될 것이라 보긴 어렵다.


이민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j@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