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中 고체전지 연구에 8.3억 달러 이상 투자…6개 기업 지원 대상

공유
1

中 고체전지 연구에 8.3억 달러 이상 투자…6개 기업 지원 대상

CATL이 개발하고 생산하는 리튬인산철(LFP) 배터리. 사진=로이터이미지 확대보기
CATL이 개발하고 생산하는 리튬인산철(LFP) 배터리. 사진=로이터

중국이 정부 주도의 고체전지 개발 프로젝트에 거액의 지원금을 투자한다.

29일(현지시각) 로이터는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중국 정부가 6개 기업을 대상으로 60억 위안(8억3000만 달러) 이상을 투자해 고체전지 개발 프로젝트를 추진한다고 전했다.

고체전지는 가연성 액체 전해질을 사용하는 기존 리튬이온전지에 비해 안전성 향상, 장수명화, 고속 충전을 기대할 수 있다.

그러나 원자재 수급 문제와 복잡한 제조 공정, 이에 따른 높은 비용 등으로 인해 대량 채택에는 아직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이고 있다.

중국이 이런 프로젝트에 거액의 지원금을 투자하는 이유는 세계에서 가장 비용 경쟁력 있는 배터리 및 전기자동차(EⅤ) 생산국이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해당 분야에서 경쟁력을 갖출 경우 거대 EV시장의 수익성이 개선되어 큰 효과를 거둘 수 있다는 기대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지원 대상으로는 닝더시대신능원과학기술(CATL), 울라이자동차(NIO) 계열의 위란신능원과학기술, 비야디(BYD), 제일기차, 상하이자동차(SAIC), 지리자동차 등이 거론되고 있다.

자동차 업계 관계자와 애널리스트들은 고체 배터리가 차세대 전기차의 경쟁력을 좌우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으며, 세계 자동차 업체들도 이 기술에 주목하고 있다고 로이터는 전했다.


이용수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piscrait@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