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LME 구리가격 반등, 中휴무로 약보합세…니켈과 알루미늄은 하락

공유
0

LME 구리가격 반등, 中휴무로 약보합세…니켈과 알루미늄은 하락

재활용을 위한 구리선. 사진=로이터
재활용을 위한 구리선. 사진=로이터

10일(현지시각) 런던금속거래소(LME) 구리 시세가 반등했다. 지난 3주간의 하락이 시장 복귀 기회를 노리는 매수자를 끌어들일 것이라는 기대감이 높아졌다.

구리 가격은 미국 고용지표 호조로 미국 금리인하 시기와 폭에 대한 의구심이 커지면서 지난 7일 4% 가까이 하락했다.

그러나 이날 LME 구리 가격은 지난 주말 대비 1.4% 상승한 톤당 9899달러로 마감했다. 주석과 아연, 납 가격도 상승했다.

다만 중국 시장이 공휴일로 휴장한 탓에 거래가 부진, 상승폭이 제한되는 모습을 보였다.

반면 니켈과 알루미늄은 하락했다.


이용수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piscrait@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