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SKT, 차세대 액체 냉각 기술로 'AI 발열' 잡는다

공유
0

SKT, 차세대 액체 냉각 기술로 'AI 발열' 잡는다

냉각유 활용한 냉각 기술 개발·검증 추진

SK텔레콤과 SK엔무브, 아이소톱이 체세대 AI 데이터센터 액체 냉각 기술 개발을 위한 파트너십을 체결했다. 사진=SK텔레콤이미지 확대보기
SK텔레콤과 SK엔무브, 아이소톱이 체세대 AI 데이터센터 액체 냉각 기술 개발을 위한 파트너십을 체결했다. 사진=SK텔레콤
SK텔레콤이 차세대 냉각 기술로 미래 AI 데이터센터 운용에 필수적인 '발열' 잡기에 나섰다.

SK텔레콤은 SK엔무브, 글로벌 액체냉각 전문기업 '아이소톱(Iceotope)'과 차세대 냉각 기술 및 솔루션 분야 협업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AI 데이터센터에서 발생하는 전력 및 발열을 최소화하기 위해 차세대 액체냉각 기술을 개발 및 검증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액체냉각(液體冷却)은 전기가 통하지 않는 특수 냉각유(油)를 활용, 데이터센터 내 서버를 식히는 방식이다. 공기로 열을 식히는 공랭식에 비해 전력 소모 및 운영 비용을 최적화 할 수 있어 데이터센터 내 새로운 열관리 방법으로 주목받고 있다.

SK텔레 관계자는 "데이터센터 운용 시 가장 많은 전력이 투입되는 서버와 냉방·냉각 시스템의 에너지 효율을 높이는 것이 미래 AI 데이터센터 운용의 핵심 노하우 중 하나"라고 설명했다.

세 회사는 이번 MOU를 바탕으로 향후 다양한 기술 협력을 진행한다. 우선 SKT의 AI 서버를 SK엔무브 냉각유(냉각 플루이드)를 탑재한 아이소톱 솔루션에 적용, SKT AI 데이터센터 테스트베드 환경에 구축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SKT는 AI 데이터센터 내부의 온도와 전력 부하 데이터 등을 분석·예측함은 물론, 냉매 공급온도와 유량 등을 제어해 효율적 운영을 돕는 AI 자동 냉각 제어시스템(Autonomous Cooling) 개발도 추진한다.


편슬기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iyuu9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