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엔씨소프트, 이사 보수 한도 200억원서 150억원으로…창사 이래 첫 삭감

공유
0

엔씨소프트, 이사 보수 한도 200억원서 150억원으로…창사 이래 첫 삭감

엔씨소프트가 이사 보수 한도 삭감에 나섰다. 엔씨소프트 판교 R&D센터 전경 모습. 사진=엔씨소프트.
엔씨소프트가 이사 보수 한도 삭감에 나섰다. 엔씨소프트 판교 R&D센터 전경 모습. 사진=엔씨소프트.
엔씨소프트가 창사 이래 처음으로 이사 보수 한도 삭감에 나섰다.

엔씨소프트는 28일 주주총회 소집 공고를 내고 안건으로 이사 보수 한도를 기존 200억원에서 150억원으로 삭감하기로 했다.
현재 엔씨소프트 이사회는 김택진 사내이사와 박병무 공동대표 내정자를 비롯해 황찬현·백상훈·최영주·정교화·최재천 사외이사 등 총 7명으로 구성됐다.

이번 이사 보수 한도 삭감은 매출 감소의 여파인 것으로 풀이된다. 엔씨소프트의 지난해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30% 감소했으며 영업이익도 75% 급감했다. 이는 캐시카우였던 리니지 모바일 게임 매출 감소와 신작 실적 부진 등이 원인으로 풀이된다.

이번 이사 보수 한도 축소와 관련해 엔씨소프트 관계자는 "변동서 높은 대내외 경영 환경과 전사 경영 및 비용 효율화 기조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엔씨소프트는 오는 3월 28일 열리는 주주총회에서 김 대표를 사내이사로 재선임하고 박병무 공동대표 내정자를 사내이사로 신규 선임할 계획이다. 또한 과거 엔씨소프트 최고재무책임자(CFO)·엔씨 웨스트 대표이사 등을 지낸 이재호 오스템임플란트 최고재무책임자(CFO)를 사외이사(감사위원)으로 새롭게 선임한다.


이재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kiscezyr@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