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미국 2위 통신사업자 AT&T, 7300만 고객정보 유출

공유
0

미국 2위 통신사업자 AT&T, 7300만 고객정보 유출

AT&T가 과거 고객과 현재 고객 데이터 등 총 7300만명의 정보가 유출됐다고 밝혔다. 사진=AT&T이미지 확대보기
AT&T가 과거 고객과 현재 고객 데이터 등 총 7300만명의 정보가 유출됐다고 밝혔다. 사진=AT&T
미국 2위 통신사업자인 AT&T가 무려 약 760만명의 계정 소유자와 6540만명의 이전 계정 소유자의 개인정보가 다크웹으로 유출됐다고 30일(현지시각) 밝혔다.

다크웹은 일반 검색엔진으로는 검색되지 않는 특수한 인터넷 주소로 주로 범죄자들이 사용하고 있다.
로이터와 블룸버그 통신에 따르면 해당 데이터는 약 2주 전에 다크웹에 공개된 것으로 알려졌다. AT&T는 유출된 정보에는 미국에서 주민번호처럼 사용되는 사회안전보장 번호 등이 포함돼 있다고 밝혔지만 이번 유출사고가 자사 시스템에 무단으로 접속했다는 증거가 없다고 밝혔다.

AT&T는 유출된 데이터가 AT&T 사내에서 유출된 것인지, 혹은 공급업체에서 유출된 것인지 아직 알 수 없다고 덧붙였다.

유출된 데이터는 2019년 혹은 그 이전의 것으로 보인다.

유출된 고객 데이터 양이 방대해 AT&T가 해당 고객들과 연락을 취하고 있으며 760만명의 고객에 대해 비밀번호를 재설정했다.

AT&T가 보안으로 구설수에 오른 것이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지난해 2월에도 AT&T는 미국 사용자 수천명의 통화와 문자메시지가 중단되는 장애가 발생해 연방 당국의 조사를 받았다.


이상훈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sanghoon@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