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KT, AI로 미디어·콘텐츠 산업 리딩…K-콘텐츠 투자 집중

공유
0

KT, AI로 미디어·콘텐츠 산업 리딩…K-콘텐츠 투자 집중

미디어 산업에 'AI 기술 역량' 적극 활용
예능·오리지널 콘텐츠로 '양날개 전략' 강화

KT가 AI 기술을 활용한 미디어 산업 주도 전략을 발표했다. 사진=연합뉴스이미지 확대보기
KT가 AI 기술을 활용한 미디어 산업 주도 전략을 발표했다. 사진=연합뉴스
KT는 29일 오전 노보텔 앰배서더 서울 동대문에서 'KT그룹 미디어데이'를 개최했다. KT그룹은 AI 역량을 바탕으로 글로벌 시장에서 K-콘텐츠 확산을 위해 투자 및 관련 전략 실행에 속도를 내겠다는 방침이다.

우선 KT는 미디어에 특화된 KT만의 AI 기술력을 바탕으로, 콘텐츠 투자∙제작∙마케팅∙관제 등 미디어 사업 전반의 AX(AI 전환) 주도에 나선다. KT는 콘텐츠를 제작하고 TV로 보이는 전 과정에서 AI 기술 역량을 적극 활용하고 있다. 우선, AI로 드라마 흥행성을 예측하는 모델을 개발해 오리지널 콘텐츠 제작의 투자에 활용 중이다.
이날 KT는 IPTV 업계 최초로 AI로 영상을 분석하고 콘텐츠를 생성할 수 있는 'B2B 종합 미디어 솔루션'인 '매직플랫폼'을 선보였다. KT는 매직플랫폼을 활용해 'AI 오브제북'을 제작했다. AI 오브제북은 '밀리의 서재' 전자책에서 AI로 핵심 키워드를 추출한 뒤, KT AI 보이스 스튜디오에서 더빙 목소리를 합성하고 지니뮤직이 생성형 AI로 제작한 배경음악을 입혀서 완성한다. AI 오브제북은 '밀리의 서재' 뿐만 아니라 5월 중 지니 TV를 통해서 큰 화면으로 이용할 수 있다.

KT는 매직플랫폼으로 고객 맞춤형 기능을 제공한다. AI로 특정 인물이나 노래, 춤추는 장면만 선택해 볼 수 있는 'AI 골라보기' 기능을 하반기 내에 선보일 예정이다. KT는 AI 인프라가 없는 다른 사업자들도 손쉽게 이용할 수 있도록 웹사이트 형태로 제작하고, 특정 기능은 API(Application Programming Interface) 솔루션 형태로 제공해 맞춤 서비스를 지원한다.

아울러 12개 그룹사 역량을 모아 콘텐츠 밸류체인 확립에도 박차를 가한다. KT그룹의 미디어 계열사는 사업 영역에 따라 △원천 IP(스토리위즈, 밀리의서재) △콘텐츠 기획 및 제작(KT스튜디오지니) △콘텐츠 기획 및 채널 운영(skyTV) △콘텐츠 플랫폼(KT 지니 TV, KT스카이라이프, HCN, 알티미디어) △OTT(지니뮤직) △콘텐츠 유통 및 광고(KT알파, 나스미디어, 플레이디, KTis) 등 콘텐츠 밸류체인의 처음과 끝을 모두 아우르는 총 12개 그룹사로 구성돼 있다.

예능은 ENA, KT스튜디오지니가 드라마 오리지널 콘텐츠를 선보이며 양날개 전략을 강화한다. KT는 2023년 한 해 동안 skyTV와 KT스튜디오지니를 통해 총 30편의 오리지널 예능과 드라마 콘텐츠를 제작해 ENA 채널과 '지니 TV'를 통해 공개했다.

skyTV는 올해 다양한 장르의 예능 프로그램 12편을 방영할 예정으로 '백종원의 레미제라블', 또 ENA 대표 예능프로그램으로 사랑받고 있는 '나는 SOLO'의 스핀오프인 '나는 SOLO, 사랑은 계속된다 시즌2'(SBS플러스 공동제작), ENA와 에그이즈커밍의 스포츠 예능 '찐팬구역', 신개념 스카우트 프로젝트 예능 '하입보이스카웃'과 멀티버스 라이프 예능 '눈떠보니 OOO' 등 탄탄한 예능 라인업도 공개했다.

김훈배 KT 미디어플랫폼사업본부장 전무는 "KT는 그룹 시너지에 기반을 둔 미디어 밸류체인 위에 독보적인 AI 기술력을 더해 앞으로도 시장을 리딩하겠다. 대한민국 미디어 콘텐츠 산업의 발전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편슬기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pyeonhaeyo@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