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베트남 출장길 오른 이재용 "R&D센터 개소식 참석"

공유
0

베트남 출장길 오른 이재용 "R&D센터 개소식 참석"

노태문 사장과 최주선 사장 동행
푹 국가주석과의 회동 가능성 주목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이 21일 강서구 서울김포비즈니스항공센터를 통해 베트남으로 출국하기 위해 차에서 내리고 있다. 사진=연합뉴스이미지 확대보기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이 21일 강서구 서울김포비즈니스항공센터를 통해 베트남으로 출국하기 위해 차에서 내리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이 21일 베트남 출장길에 올랐다. 삼성전자 베트남 연구개발(R&D)센터 준공식에 참석하기 위한 출장이다.

이날 재계에 따르면 이 회장은 서울김포비지니스항공센터를 통해 베트남으로 출국했다. 이 회장은 출국 전 "연구소(베트남 R&D센터) 준공한다"고 말했다. 베트남 추가 투자 계획이나 출장 일정에 대해선 답변하지 않았다.
회장 취임 후 첫 해외 출장인 중동에 이어 두 번째 해외출장이다. 지난 2020년에 베트남 방문 후 2년여 만이다.

이번 출장에는 노태문 삼성전자 MX사업부장(사장)과 최주선 삼성디스플레이 사장 등이 함께했다.

이번 베트남 출장에선 R&D 개소식 참석과 한국과 베트남 수교 30주년 맞이해 베트남 주요 인사들과 만나 사업 협력 논의 등을 할 것으로 예상된다.

지난 2020년 3월부터 짓기 시작한 하노이 떠이호 신도시 부근에 위치한 R&D센터는 올해 말 완공이 목표했다. 당시 2억2000만달러(당시 환율 약 2600억원)을 투자했다.

지상 16층·지하 3층 규모의 베트남 R&D센터는 1만1603㎡ 부지에 연면적 7만9511㎡ 크기로 들어선다. 앞서 이 회장은 2020년 10월 베트남을 방문, R&D센터 신축 현장을 둘러보고 공사 진행 상황 등을 점검했다.

개소식은 당초 한·베트남 수교 30주년 기념일인 22일 열릴 예정이었으나 현지 사정 등으로 23일로 연기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출장에서 이 회장이 응우옌 쑤언 푹 국가주석과 만나게 될지도 주목된다.

이 회장은 2018년 2020년 베트남 방문 때에도 당시 총리였던 푹 주석을 만나 베트남 투자와 협력 방안에 대해 논의한 적 있다.

2020년 면담 자리에서 이 회장은 "신축 R&D 센터가 삼성그룹의 연구·개발의 거점이 되도록 지원하겠다"고 약속했고, 푹 주석은 "앞으로 삼성이 베트남에서 반도체 생산 공장을 투자해 전기, 전자 공급 체인을 강화하기를 희망한다"고 당부했다.

현재 삼성전자는 베트남에서 스마트폰 공장 2곳과 TV·가전 공장을 운영하고 있다. 삼성전자 베트남 공장은 전세계에서 판매되는 삼성전자 스마트폰의 50% 이상을 생산한다.

한편, 재계 안팎에서는 이 회장이 연말 재판 휴정 기간을 이용해 글로벌 경영 행보를 이어갈 것으로 보고 있다.

베트남 출장으로 올해 마지막 재판인 22일 불출석하게 된 데다 다음달 첫 재판(13일)까지 20여일의 기간이 있는 만큼 추가로 해외 사업장 방문 등을 추진할 가능성이 큰 것으로 관측된다.


정진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pearl99@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