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이병철 삼성 창업회장 36주기, 이재현 CJ 회장 장충동 고택서 제사

공유
0

이병철 삼성 창업회장 36주기, 이재현 CJ 회장 장충동 고택서 제사



호암 이병철 삼성 창업회장의 36주기 추도식이 열리는 17일 오전 경기도 용인 호암미술관 인근 선영에 차량이 오가고 있다. 사진=연합뉴스이미지 확대보기
호암 이병철 삼성 창업회장의 36주기 추도식이 열리는 17일 오전 경기도 용인 호암미술관 인근 선영에 차량이 오가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호암 이병철 삼성 창업 회장의 36주기 기일을 맞아 호암의 장손인 이재현 CJ그룹 회장이 서울 장충동 고택에서 제사를 지냈다.

19일 재계에 따르면 이재현 회장은 이날 오후 6시경 호암이 생전에 살던 장충동 고택에서 제사를 지냈다.

이 회장은 추도식과 별도로 매년 서울에서 호암의 제사를 지내왔다.

또 이 회장은 이날 오전 아들 이선호 CJ제일제당 식품성장추진실장, 딸 이경후 CJ ENM 브랜드전략실장과 함께 용인 호암미술관 인근 선영을 찾아 참배했다.

이 창업 회장은 '사업보국', '인재제일', '합리추구' 경영 이념을 바탕으로 삼성을 키웠다.


김정희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h132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