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PBV 등서 유니휠 활용…공간 활용성 극대화

공유
0

PBV 등서 유니휠 활용…공간 활용성 극대화

바퀴 달린 모빌리티서 보행하는 모빌리티까지
구동축 이동 자유로워 다양한 범위 활용 가능

유니휠의 기능을 설명하고 있는 박종술 선행기술원 수석연구위원. 사진=글로벌이코노믹이미지 확대보기
유니휠의 기능을 설명하고 있는 박종술 선행기술원 수석연구위원. 사진=글로벌이코노믹
현대자동차그룹이 세상에 없던 구동 시스템 유니휠을 공개했다. 이 구동 시스템의 핵심은 엔진 룸에 존재했던 동력원을 나누고 타이어와 같은 높이에 분산 배치해 평평한 모양의 플랫폼을 만들 수 있다는 것이다.

전기차 시대를 준비하는 완성차 업체로서 가장 신경 쓰는 부분이 공간 활용이다. 내연기관의 가장 무겁고 큰 부품 '엔진'이 사라지고 기존보다 단순화된 구조로 쓸 수 있는 공간이 늘었다. 그럼에도 여전히 전면과 부면의 일부가 버려지는 공간으로 남아있다. 현대차그룹은 이런 버려지는 공간까지 활용하기 위해 유니휠을 개발했다. 이 기술이 상용화되면 이동수단의 공간 활용성은 예전보다 폭이 넓어질 것이라는 게 현대차그룹의 설명이다.
플랫폼 상부가 수평공간으로 제공되면 소비자나 구매자의 취향에 맞춘 공간 배치가 가능해진다. 현재의 E-GMP 전기차는 프런트와 트렁크 공간을 활용하는 게 전부였다면, 앞으로는 이런 제한된 공간이 아닌 플랫폼 상부의 공간 전체를 실내 공간으로 활용할 수 있게 된다. 스케이드보드 플랫폼으로 현재 가장 높은 완성도라 평가받는 E-GMP도 플랫폼 전면 공간은 전기모터가 존재하며 버려지는 공간이 많았다. 하지만 유니휠이 상용화되고 E-GMP에 적용되면 진정한 의미의 목적 기반 모빌리티가 등장할 수 있게 된다. 큰 박스와 같은 공간이 플랫폼 위에 얹어지고 내부 공간은 이용하는 사람의 니즈에 맞춰 활용할 수 있게 된다.

이 밖에도 유니휠은 기존 전기차에 필요한 동력원 및 감속기 기능을 동일하게 구현할 수 있다. 이에 일반 승용 및 고성능 전기차 등 모든 종류의 전기차에 쉽게 적용할 수 있다는 장점도 가지고 있다. 또 유니휠은 회전축이 이동한다는 특성상, 계단을 에스컬레이터처럼 부드럽게 오르는 모빌리티도 만들 수 있다. 실제로 현대차·기아는 유니휠을 통해 계단을 흔들림 없이 오르는 모빌리티의 개념을 소개한 바 있다.

현대차·기아는 유니휠의 개발 완성도를 높이기 위해 다양한 테스트를 통해 안정성과 효율성, 내구성 등을 계속 검증하고 있으며, 향후 기어비 조정 및 윤활 냉각 시스템 고도화 등 상품성을 높이기 위한 노력을 이어갈 예정이다.


김태우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ghost427@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