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한화오션, 함정관리 기술력 ‘입증’…국방사업관리사 7명 배출

공유
0

한화오션, 함정관리 기술력 ‘입증’…국방사업관리사 7명 배출

방산업계 최다 합격…기술력 재확인
장보고 III Batch-II 3번함 건조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한화오션 해군 잠수함 건조현황. 사진=한화오션이미지 확대보기
한화오션 해군 잠수함 건조현황. 사진=한화오션
한화오션이 국방사업관리사를 대거 배출하며 함정 사업관리의 우수성을 입증했다.

한화오션은 올해 방사청에서 주관하는 국방사업관리사 시험에서 업계 최다인 7명의 합격자를 배출했다고 8일 밝혔다. 전체 합격자(67명) 중 방산업체 근무자는 17명이며, 이중 한화오션이 차지하는 비중이 40%에 달한다.
국방사업관리사는 방위사업관리 인력의 전문성 향상을 위해 국방부장관이 발급하는 국가자격이다. 정부는 방산물자에 대한 제안서 평가 시 업체 인력의 국방사업관리사 자격 보유 여부를 고려하고 있다.

한화오션은 건조기간이 긴 함정사업에서 업체의 역량에 따라 전력화 일정의 성공 여부를 가를 수 있다며, 이번 국방사업관리사 자격 시험에 자사 임직원이 대거 합격한 것은 잠수함과 수상함 등 함정 명가로서 국방사업분야의 탁월한 전문성을 입증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한화오션은 지난 4일에도 장보고III Batch-II 3번함 건조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되면서 잠수함 사업의 기술 경쟁력을 입증 받은 바 있다. 우선협상자대상자로 선정된 것은 40년에 걸친 압도적인 잠수함 건조 실적과 독보적인 함정 기술력이 밑바탕이 됐다.

한화오션이 장보고III Batch-II 3번함을 건조하게 되면 그동안 대한민국 해군이 발주한 총 24척의 잠수함 중 17척을 건조하게 된다.

장보고III Batch-II 잠수함은 Batch-I인 '도산 안창호함'과 비교해 길이와 무장, 연료전지체계, 말굽형 소나, 관통형 공격 잠망경, 디젤엔진 기종 변경, 보조추진기 추가 등으로 작전 성능과 잠항시간이 더욱 진일보했다.

한화오션은 장보고III Batch-II를 앞세워 캐나다, 폴란드, 필리핀 등 해외 시장 진출도 추진 중이다. 국내에서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됨으로써 한화오션 잠수한 기술력은 세계 시장에서 경쟁력을 높였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한화오션 관계자는 "회사는 방위사업청과의 본계약 협상에 성실히 임해 장보고III Batch-II 사업의 성공적 마무리를 위해 노력할 것이다"며 "한화오션은 방산기업으로서 대한민국 해군과 함께 국익과 우방의 안보 수호를 위한 최적의 솔루션을 찾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태우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ghost427@g-enews.com